세계일보

검색

與 “4차 대유행 장기화 가능성… 대규모 집회 자제돼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7-19 21:00:00 수정 : 2021-07-19 20:22: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당 한준호 원내대변인.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19일 코로나19 재확산 국면 속 대규모 집회와 종교 모임을 자제해달라고 각계에 요청했다. 민주당은 헌법상 집회의 자유보다 중요한 것은 국민 생명이라고 했다.

 

민주당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담보로 한 대규모 집회와 종교 모임은 지양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일주일 평균 1437명에 육박하고, 아직까지도 뚜렷한 하락세를 보이지 않아 4차 대유행이 장기화할 가능성이 짙다”고 했다. 이어 “이러한 상황에서 민주노총 집회 참석자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전수조사 행정명령이 발동됐다”고 했다.

 

한 원내대변인은 “집회의 자유는 헌법이 보장하는 권리지만,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앞설 수는 없다”며 “코로나19 발생 이후 최대 위기 상황인 현재 질병 확산의 기폭제가 될 수 있는 대규모 집회는 자제돼야 한다”고 했다.

 

한 원내대변인은 “사랑제일교회는 현장 대면 예배를 강행함으로써 종교시설의 대면 활동을 금지한 방역수칙을 위반했을 뿐 아니라 시민 건강을 위협했다”며 “코로나19로 인한 고통을 분담하려는 전 국민의 노력에 반하는 이러한 행태는 지양돼야 한다”고 했다. 또 “인류애를 실현하려는 종교 정신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며 “자신과 이웃의 안전을 위해 방역수칙 준수에 동참해줄 것을 간곡히 당부한다”고 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