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박정희 찬양하던 분도 계신데" 이낙연 겨냥?

입력 : 2021-07-17 15:41:33 수정 : 2021-07-17 17:38: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면론에 "법 앞의 평등에 위반"…적통론엔 "난 '망이' 지향"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7월 16일 오후 열린 온라인 2차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7.16 [이재명 캠프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toadboy@yna.co.kr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7일 "5·18 학살을 옹호하던 사람도 있고 박정희(전 대통령)를 찬양하던 분도 계시지 않느냐"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저보고 어떤 분들이 말을 바꿨다고 공격하는데, 태세 전환이 더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낙연 전 대표에 대한 말이냐는 질문에는 "누구라 말하기 그렇다"며 답하지 않았다.

최근 이 지사 지지자들이 '이 전 대표가 기자 시절 전두환 옹호 칼럼을 쓰고 전남지사 때 박정희 기념사업추진위원회 부위원장을 맡았다가 철회했다'며 공격을 가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 전 대표 겨냥한 발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 지사는 사면론에 대해선 "(전직 대통령 사면은) 법 앞의 평등에 위반되며 옳지 않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마찬가지"라며 "고위 공직자일수록 처벌 수위는 더 높아야 한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친문 적통' 논쟁에 대해선 "제가 (고려시대 망소이와 함께 난을 일으킨) 망이를 지향하는 사람"이라며 정면으로 받아쳤다.

이 지사는 "지금은 향소부곡 출신이든 성골이든 구별 없는 민주사회"라면서 "적통이나 성골이 아니고, 아웃사이더라는 것이 오히려 좋은 것 같고 제가 지향하는 바"라고 했다.

최근 이 전 대표의 지지율 상승세에 대해선 "경쟁하는 입장에선 긴장되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경선 연기에 대해선 "불리와 유리가 크지 않다"며 "약간은 (내게) 좀 좋은 일은 아니겠지만, 충분히 수용할 만하다"는 입장을 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선 "방치된 부정의보다 선택적 정의가 훨씬 나쁘다"며 "조 전 장관에 대해선 과도하게 선택적 정의를 했고 언론 플레이를 통한 마녀사냥이 돼 피해자인건 맞다"고 언급했다.

전과 기록과 관련해선 "음주운전은 변명의 여지가 없어서 잘못했다고 사과드린다"면서도 "검사 사칭 사건은 제가 사칭한 게 아니다. 유죄 판결이 반드시 진실은 아니며 지금도 억울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