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SK하이닉스 신입 총급여 8000만원 넘을 듯

입력 : 2021-06-10 03:00:00 수정 : 2021-06-09 22:41: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노사, 올 임금 8% 인상 합의… 초임 5040만원
사진=뉴시스

SK하이닉스 노사가 구성원 임금을 평균 8% 인상하기로 잠정 합의했다.

9일 업계에 따르면 SK하이닉스 한국노총 산하 이천·청주 사업장 전임직(생산직) 노조, 민주노총 산하 기술 사무직 노조는 올해 임금을 평균 8.07% 인상하는 데 잠정 합의하며 협상을 마무리했다.

또한 신입사원 초임은 기존 4000만원대에서 5040만원으로 올리기로 했다. 전 직원에게 임금협상 타결 특별격려금으로 250만원을 지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본급의 1000%가 상한인 초과이익분배금(PS)에 대해서는 PS 지급 한도를 초과하는 영업이익이 발생할 경우 이듬해 1월에 논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올해 SK하이닉스 신입사원 연봉은 기본급에 성과급, 상·하반기 생산성 격려금까지 더하면 최대 8000만원 이상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SK하이닉스 노조는 오는 11일 대의원 회의에서 임금 인상 잠정 합의안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회사 측은 “반도체 산업은 인재 경쟁력이 곧 기업 경쟁력이며 국가경제와도 직결된다”며 “구성원 자부심과 인재 확보·유지를 위해 상당히 높은 수준으로 임금 인상에 잠정 합의했다”고 밝혔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