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안성 산업단지서 60대 화물기사 알루미늄 적재물에 깔려 숨져

입력 : 2021-06-05 10:55:44 수정 : 2021-06-05 10:55: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기도의 한 철강제조업체에서 화물차 기사가 수백㎏에 달하는 적재물에 깔려 숨진 사고가 발생했다.

5일 경기 안성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일 오전 9시 56분께 미양면 산업단지 내 한 철강제조 업체에서 화물차 기사 A(61)씨가 거푸집으로 쓰이는 알루미늄폼 수십 개에 깔려 숨졌다.

조사결과 지게차가 화물차로 알루미늄폼을 옮기는 작업 중에 약 700㎏에 달하는 알루미늄폼 한 묶음이 화물차 아래로 떨어지면서 인근에 있던 A 씨를 덮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당시 같이 일했던 직원과 회사 등을 상대로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