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독도는 일본 땅, 삭제 불가’...정세균 “고약한 저놈들 올림픽 보이콧해야”

입력 : 2021-05-30 06:53:19 수정 : 2021-05-30 11:20: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개정이 안 되면 국민 동의를 받아 올림픽을 보이콧 해야”
정세균 전 국무총리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정세균 전 총리는 29일 일본 정부가 ‘도쿄 올림픽 지도’에 독도를 자국 영토로 표시한 데 대해 “개정이 안 되면 국민 동의를 받아 올림픽을 보이콧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충남지역 시·도의원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히고 “일본이 좀 고약하고 치사하지 않냐. 우리를 자극하지 않고도 얼마든지 올림픽을 할 수 있는 것아니냐”고 했다.

 

그는 간담회에서 일본을 향해 “저놈들”, “나쁜 사람들”이라며 작심 비판했다. 그는 2019년 일본 정부가 한국 대법원의 징용 관련 판결을 문제 삼아 수출 규제를 한 것과 관련, “원래 적국에 전쟁물자는 금수해도 생활물자나 산업물자는 금수 안 한다. 나쁜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정 전 총리는 “말하기도 부끄럽지만, 우리가 여러 번 신호를 보냈다. 대화하자고”라며 “그런데 가장 이웃국가에 대해서 정상회담도 전혀 안 됐다. 독도를 저놈들이 빼앗아 가려고 하는 짓은 절대 용납 못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가 (독도를) 빼앗아온 것 같으면 모르겠는데 역사적으로나 사실적으로나 터무니없는 짓을 한다”고 말했다.

 

독도를 일본 땅으로 표기한 도쿄올림픽 홈페이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페이스북 화면 캡처.

 

앞서 일본 정부는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의 지도에 일본 영토처럼 표시된 독도를 삭제하라는 한국 측의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고 반응을 보였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관방장관은 28일 일본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보더라도 그리고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하게 우리나라(일본) 고유의 영토이며 한국 측의 주장은 전혀 수용할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계속해서 우리나라 영토·영해·영공을 단호하게 지켜낼 결의를 토대로, 동시에 냉정하고 의연하게 다케시마 문제에 대응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가토 관방장관은 조직위 홈페이지 지도의 독도를 삭제하지 않으면 올림픽 참가를 거부해야 한다는 이낙연 전 총리의 발언 등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이같이 답했다.

 

일본이 독도를 삭제하지 않은 경우 한국이 대회에 불참할 가능성에 관해서는 “선수단 파견에 관해서는 각국 국가올림픽위원회(NOC), 국가패럴림픽위원회(NPC)에서판단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가토 관방장관은 말했다.

 

앞서 외교부는 조직위 홈페이지에 일본 영토처럼 표시된 독도를 삭제하라고 외교 경로로 일본 측에 요구했으나 일본 정부는 이를 거부한다는 입장을 전한 바 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