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천 유흥주점 관련 확진 36명으로 늘어… “공직기강 확립을”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0-11-25 14:56:47 수정 : 2020-11-25 15:30: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 와중에… ‘업소 방문 후 확진’ 해양경찰관에 눈총
25일 인천의 한 초등학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자 시설 폐쇄 안내문이 붙착된 모습.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인 현직 해양경찰관이 방문한 인천 한 유흥업소에서 이른바 ‘N차’ 추가 감염이 잇따르고 있다. 유흥주점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누적 인원은 총 36명으로 늘었다.

 

방역당국은 25일 인천 연수구 유흥주점 관련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36명이라고 밝혔다. 확진자 상당수는 이달 중순 해당 업소를 다녀간 인천 해양경찰서 소속 경찰관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실시된 전수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온 경우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A씨가 골재채취 업체 관계자 B(57)씨와 함께 해당 유흥업소를 방문한 것으로 파악되자 A씨를 대기발령 조치했다. 그리고 대체 무슨 돈으로 유흥주점에 갔는지, 부당한 뒷거래는 없었는지 등을 따져보고 있다. 공직자윤리법 및 청탁금지법(일명 ‘김영란법’) 위반 사실이 드러나면 형사처벌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인천 남동구에 사는 C(43)씨 등 2명 역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남동구 한 사우나 관련 확진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업소와 같은 건물에 입점한 유흥업소 3곳에서도 감염 전파가 이뤄진 것으로 보고 밀접 접촉자 파악에 나섰다. 방역당국은 추가 확진자들의 거주지 일대를 소독하고 역학조사를 통해 밀접 접촉자 등을 파악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천 등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강도가 1.5단계에서 2단계로 높아지고 사회적 경각심이 갈수록 커지는 가운데 유흥주점을 방문한 해양경찰관 A씨의 행실을 두고 말들이 많다. 물론 그가 해당 업소를 방문한 것은 거리두기 격상 이전의 일인 것으로 보이나 온나라가 코로나19 때문에 몸살을 앓고 특히 10대 청소년들은 학교에도 못 가는 실정인데 공직자의 처신으로서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전날(24일)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혹시라도 공직자들이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아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공직기강 해이 사례가 발생하면 그 책임을 엄중히 묻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와 공공기관이 먼저 희생적 자세로 방역에 모범을 보여야 한다”며 “대면회의와 출장, 회식, 연말연시 모임을 삼가라”고 지시했다.

 

김태훈 기자 af1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