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손혜원과 '거리의 큰 손'?…투기 의혹 일파만파

커지는 ‘손혜원 투기 의혹’ / 주민들, 孫의원과 동행 장면 목격 / “두 사람 절친한 관계로 생각했다” / 도시재생 사업 지정 시기 때맞춰 / 孫 의원 주변인 부동산 본격 매입 / 8개월 후 역사문화공원으로 지정 / JTBC “孫, 부친 유공자 선정 직전 / 피우진 보훈처장과 면담" 보도 / 孫측 " 외압 전혀 없었다" 반박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1-21 22:01:33      수정 : 2019-01-22 11:16:24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투기 의혹` 해명과 자신의 거취를 포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시스
무소속 손혜원 의원과 함께 목포 근대역사문화공원 일대에 부동산을 보러 다닌 60대 여성과 그 가족이 해당 지역에 최소 7채의 건물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등기부등본 기록 등에 따르면 목포에서 청소년 관련 사단법인 대표로 재직 중인 A(62)씨와 그 가족은 만호동 일대에 10필지 7채의 건물을 보유하고 있다. 10필지 중 5곳은 A씨 명의로, 5곳은 가족 명의로 돼 있다. 건물로는 소형 단층 건물 한 채와 소형 2층 건물 두 채, 소형 3층 건물 한 채, 중형 2층 건물 한 채, 중형 3층 건물 한 채, 중형 4층 건물 한 채 등 7채다. 대부분 근대역사문화공원에 자리 잡고 있으며, 이 중 2층짜리 일본식 소형 상가 주택과 중형 건물 한 채는 등록문화재에 포함됐다. A씨와 가족은 2017년 1월 이곳 건물을 사들여 A씨가 대표로 있는 사단법인 시설을 옮겼으며 그해 연말까지 해당 필지들을 잇달아 매입했다.

손혜원 의원의 투기 의혹으로 전남 목포시 근대역사문화공원 일대가 술렁이고 있다. 지난 17일 목포 주민이 손 의원 조카 등이 운영하는 ‘창성장’을 가리키고 있다.
목포=연합뉴스
손 의원은 2017년 A씨와 수차례 근대역사문화공원을 중심으로 건물을 보러 다닌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주민들은 손 의원과 A씨가 함께 다니는 모습을 목격했고 두 사람이 절친한 관계인 줄 알았다고 전했다. 손 의원은 A씨 부부가 자신에게 접근해 집 3채를 소개한 사람은 맞지만 ‘거리의 큰손’이라며 자신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손 의원 측근들의 일본식 건물 집중 매입으로 논란이 된 만호동 일대는 이미 2017년 12월 도시재생뉴딜사업 지역으로 지정됐다. 목포시는 2017년 10월 국토부의 도시재생뉴딜사업에 응모했고 사업은 두 달 만에 선정됐다. 도시재생뉴딜사업 규모는 30만㎡로 올해부터 국비 150억원, 시비 100억원 등 모두 250억원이 투입된다. 이 사업비는 4년간 주차장 확대와 주민 쉼터 건설 및 지중화 사업에 들어간다. 사업비의 10%는 일본식 건물의 개·보수 비용으로 지원된다.

도시재생뉴딜사업에 선정된 지 8개월 만인 지난해 8월 만호동 일대는 문화재청의 근대역사문화공원으로 지정됐다. 올해부터 5년간 500억원을 들여 근대건축 자산의 문화재 등록과 통합적 문화재 관리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촉진한다. 근대역사문화공원에 지정된 11만4000㎡ 면적 대부분이 도시재생뉴딜사업 부지와 겹친다. 이 일대에 앞으로 5년간 750억원의 예산이 투입돼 도시재생과 근대 건축물의 정비가 이뤄진다.

손 의원 측근이 만호동 일대에 부동산을 본격적으로 매입한 때는 2017년 12월이다. 등기부 등본을 보면 손 의원 남편이 이사장으로 있는 크로스포인트문화재단이 2017년 12월14일 2억3000만원을 주고 토지와 건물 등 부동산 7건을 한꺼번에 매입했다. 손 의원은 근대역사문화공원으로 지정될 줄 몰랐다고 해명하지만 이때는 이미 도시재생뉴딜사업 지역으로 선정돼 일반인들이 일본식 가옥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시기다. 도시재생뉴딜사업이 추진되면 쇠락한 도심에 활력을 불어넣고 사람이 몰리게 되면서 부동산 경기가 살아날 수 있다는 기대감이 크게 작용했다.

손혜원 의원 측근이 매입한 목포 창성장. 연합뉴스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개별등록문화재 건물 16채 중 7채의 소유주가 최근 1, 2년 사이에 변동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투기 의혹은 짙어지고 있다. 새 소유자의 거주지는 목포 4명, 서울 3명 등으로, 소유권 변동 시기는 6채가 2017년 3∼12월, 1채가 2018년 5월이었다.

한편 손 의원이 총 6차례에 걸쳐 포상 신청을 했지만 매번 심사에서 탈락했다가 문재인정부에서 대상 확대로 포상이 결정된 부친의 독립유공자 선정 직전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을 만나 이 건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고 JTBC가 이날 보도했다. 독립유공자 선정에 앞서 손 의원이 피 처장에게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보일 수 있다는 점에서 논란이 예상된다. JTBC에 따르면 손 의원은 지난해 2, 3월 쯤 피 처장을 국회의원회관 의원실에서 만나 부친의 독립유공자 건을 이야기했다고 한다. 같은해 4월 보훈처는 포상 대상을 확대하는 쪽으로 심사 기준을 바꿨다. 국가보훈처 측은 JTBC에 “(손 의원과 피 처장이) 면담 중에 손 의원 부친 의 독립운동과 관련된 이야기를 했다”면서도 “피우진 처장은 일반적인 신고 절차를 안내했을 뿐”이라고 했다. 보훈처 측은 “피 처장은 일반적인 신고 절차를 안내했을 뿐"이라고 해명했고 손 의원 측은 외압은 전혀 없었다고 반박했다.

목포=한현묵·한승하 기자 hanshim@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