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檢 ‘국정원 외곽팀 의혹’ MB 지지단체 조사

차기식 선진미래연대 조직국장 / 보수성향 대령연합회 대표 소환 / 국정원 접촉·활동비 출처 추궁 / 法, 28일 元 선고 연기 여부 결정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7-08-27 19:26:51      수정 : 2017-08-27 21:55:03
검찰이 국가정보원의 인터넷 여론조작 의혹과 관련해 주말에도 소환조사를 이어갔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검사 김성훈)와 공안2부(부장검사 진재성)로 구성된 국정원 댓글 전담수사팀은 사이버 외곽팀 활동과의 연관성을 확인하기 위해 차기식 선진미래연대 조직국장과 육해공군해병대예비역대령연합회(이하 대령연합회)의 양모 회장을 최근 불러 조사했다고 27일 밝혔다.

선진미래연대는 대표적인 이명박 전 대통령 지지단체로 2008년 10월 설립됐다. ‘자유통일을 추구하는 칼럼니스트’를 자처하는 차씨는 2008∼2011년 개인 블로그에 190여건의 글을 올렸다. 이 글들은 이 전 대통령을 지지하거나 국정원 활동을 옹호하고 야당과 진보단체의 활동을 비판하는 내용이 대부분이다.

검찰은 차씨가 인터넷에 이명박정부를 지지하는 글을 올리는 과정에서 국정원 관계자와 만났는지, 국정원 측으로부터 문제가 될 만한 요구 또는 주문을 받았는지 등을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1995년 설립된 대령연합회는 군 예비역 대령 전역자들 모임으로, 그간 국가안보와 정치·사회분야 주요 현안에서 보수성향의 목소리를 내왔다.

검찰은 이 단체 양 회장을 상대로 국정원과의 접촉 여부, 활동비 출처, 회원들의 활동내역 등을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국정원 적폐청산태스크포스(TF)의 조사 결과 자료를 넘겨받은 검찰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 재직 시절 심리전단 사이버팀이 보수성향이 강한 예비역 장교들을 외곽팀장으로 두려 한 정황을 포착했다. 이들은 자신이 알고 지내던 다른 예비역 군인들을 모아 온라인 댓글 활동에 참여하도록 독려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검찰은 사이버팀이 국정원과의 관계가 노출되지 않도록 민간인 외곽팀장을 비밀리에 관리한 단서도 잡았다. 팀원들을 점조직처럼 관리했기 때문에 일반 팀원의 경우는 자신의 댓글 달기 활동이 국정원과 관련이 있다는 사실을 몰랐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검찰도 이 같은 인식 아래 외곽팀원들 가운데 ‘국정원을 돕는다’는 의식이 전혀 없었던 민간인을 선별하는 작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국정원 TF는 “2009년 5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심리전단이 민간인 외곽팀을 동원해 여론조작 댓글을 작성케 했다”고 밝혔다. 원 전 원장 파기환송심을 심리 중인 서울고법 형사7부(부장판사 김대웅)는 “선고를 연기해 달라”는 검찰 신청을 받아들일지 여부를 이르면 28일 결정할 방침이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