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원찬 감독·강혁 작곡가 맞손…차세대 트로트 가수 찾는다

입력 : 2022-06-03 07:10:03 수정 : 2022-06-03 07:10: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트로트 경연프로그램 ‘노래하는 가요청백전’ 등 다수의 방송, 영화, 뮤직비디오 등을 연출하는 이원찬 감독과 제13회 베이징 동계패럴림픽 개막식 성화 주제가를 작·편곡한 강혁 작곡가가 손을 맞잡아 차세대 트로트 여성 가수를 찾는다.

 

쓰리나인종합미디어는 트로트 가수 오디션을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모집 나이는 21∼33대 중반까지다. 

 

모집 분야는 가창으로, 전공자가 아니어도 무방하다. 

 

오디션 희망자는 adad39@hanmail.net으로 사진 3매(전신·전면·측면)와 자기소개서, 무반주와 MR로 각각 1곡씩 부른 음원 파일을 보내면 된다. 자기소개서 양식은 자유다.

 

모집은 다음달 15일까지다.

 

서류 전형과 오디션, 카메라 테스트를 거쳐 최종 합격된다.

 

오디션을 통해 뽑힌 응시자는 강 작곡가의 노래를 부르게 된다.

 

강 작곡가는 2008년에 치러진 베이징 동계패럴림픽 개막식 성화 주제가 ‘부위엔더멍샹(不远的梦想)’을 작곡했다. 중국 현지에서도 많은 인기를 얻은 관저(关喆)의 ‘샹니더예‘(想你的夜·니가 그리운 밤)’과 사보량(沙宝亮)의 ‘스즈엔(时间·시간) 등을 편곡했다. 한국 가수로는 변진섭, 김경호, 녹색지대, 김민종 등과 작업했으며, 다수의 CF 음악을 작·편곡했다.

 

이 감독은 1972년 TBC 아역탤런트 13기로 ‘돌아온 외팔이’를 통해 방송계에 데뷔했다. 이후 영화계로 활동 영역을 옮겨 ‘비내리는 영동교’ ‘슈퍼바람돌이’ ‘돌아이’ 등 70여편 영화를 출연했다. 현재는 쓰리나인종합미디어 대표이사 겸 성인가요 버라이어티 쇼 ‘노래하는 가요청백전’ 연출자로 활동 중이다.

 

쓰리나인종합미디어는 “차세대 트로트 여성 가수는 강 작곡가의 노래를 통해 데뷔, 쓰리나인종합미디어의 체계적인 관리를 받게 될 예정”이라며 “특히 데뷔곡이 되는 강 작곡가의 노래는 지금까지 성인가요계에서 보기 힘들었던 풀 오케스트라 형식 노래여서 업계에 많은 이슈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복진 기자 bo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
  • 최유정, 완벽한 솔로 무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