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램지어 또 망언 “위안부 강제징용설은 사기… 입증 문건 없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1-05 22:00:00 수정 : 2022-01-05 20:05: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피해 할머니들 증언도 못 믿어… 이용수 악명높아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로 규정해 국제적 공분을 산 마크 램지어(사진) 미국 하버드대학 로스쿨 미쓰비시 일본 법학 교수가 이번에는 “위안부 강제징용 사실을 입증하는 동시대의 문서가 없다”고 주장했다.

램지어는 5일 하버드대 로스쿨 홈페이지에 올린 논문 ‘태평양 전쟁의 성적계약: 비평에 대한 답변’에서 이같이 밝혔다.

자신을 향한 그동안의 비판을 재반박하는 형식의 이 논문에서 램지어 교수는 “한국인 여성이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총부리를 겨눈 일본군에 의해 (위안부로) 끌려갔다는 주장에 대해 답변하겠다”고 말하고는 “이 주장은 거짓”이라고 단언했다.

그러면서 “한국 여성들은 계획적인 일본군의 강요에 의해 강제로 위안소로 징용된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일본 저술가이자 활동가인 요시다 세이지가 1983년 펴낸 책 ‘나의 전쟁범죄’가 위안부 강제징용의 사실상 유일한 근거였다는 황당한 주장을 폈다. 이 책은 요시다 본인이 제주도에서 직접 위안부를 연행했다는 경험담을 담은 수기다.

램지어는 이 책에 대해 “기마부대가 한국인 여성을 총검으로 위협해 강간하고 위안소의 성 노예로 보냈다는 내용”이라며 “하지만 1945년 종전 후 35년 동안 (강제징용을 입증하는) 어떤 증거도 없었다. 1980년대 후반이 돼서야 일부 한국인 여성이 이를 주장하기 시작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요시다의) 책을 계기로 한국 여성들이 강제징용을 주장하기 시작했지만 요시다는 사망하기 전 자신의 책이 허구라고 밝혔다”고 했다. 위안부 논란은 요시다의 ‘사기’로 시작됐다는 것이다.

 

램지어는 “내가 아는 한, 전쟁으로 인해 현재 남아 있는 계약서는 없다. 논문에서 자료로 활용한 것은 정부 문건, 전쟁 회고록, 신문 광고, 위안소 회계 장부 등 주변 정보였다”고 덧붙였다.

피해 할머니들의 증언도 믿을 수 없다고 했다. 특히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를 향해서는 “(말을 바꾼 사람들 중) 가장 악명높다”고 했다.

 

램지어는 대표적인 전범기업 미쓰비시 중공업이 하버드대에 조성한 기금으로 임용돼 공식 직함이 ‘미쓰비시 일본 법학 교수’다.


윤지로 기자 kornya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