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용민 “당심과 민심 다르지 않아… 검·언개혁 빨리 해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5-03 11:42:32 수정 : 2021-05-03 14:14: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생활 속 불공정 해소에 대한 신뢰 회복할 것”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최고위원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신임 최고위원이 3일 “민생과 개혁이 서로 다르지 않음을 분명히 말씀드리고 싶다”며 “검찰개혁뿐 아니라 언론개혁, 부동산 투기 근절을 위한 개혁, 각종 민생개혁을 과감하고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당 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송영길 신임 당 대표 주재 첫 최고위원 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제가 최고위원 선거 과정에서 민주당의 개혁을 멈출 수 없다고 호소했다”며 “국민과 당원께서 저를 최고위원으로 일하게 해주셨고, 그 뜻이 민주당에 개혁이 더 필요하다는 명령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당심과 민심이 다르다는 이분법적 논리는 이번 선거 결과를 통해 근거가 없음이 확인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저를 통해 국민과 당원들이 같은 목소리로 개혁하라고 명령한 것으로 이해한다”고 했다. 또 “중단없이 유능하게 개혁해나갈 수 있도록 최고위원으로서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집권여당인 우리 민주당은 국민이 염원하는 개혁과 민생 모두 현명하고 신속하게 추진할 것”이라며 “이번 지도부 선출이 개혁으로 가야만 민주당에 미래가 있다는 의미로 새기고 저희가 증명해내겠다”고 했다. 그는 “눈에 보이는 불공정부터 해소해서 보이지 않는 생활 속 불공정 해소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도록 하겠다”며 “유능한 정당, 개혁은 끊임없는 소통을 통해 만들어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이날 민주당이 일반에 공개한 당 지도부 모두발언에서 검찰개혁과 언론개혁을 거론한 것은 김 의원이 유일했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