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대권 도전' 유승민 향한 견제구?… “실수만 기다리는 정치 그만”

입력 : 2021-05-01 09:00:00 수정 : 2021-04-30 20:32: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0일 대권 행보를 시작한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을 향해 “실력 없이 상대의 실수, 실패를 기다리며 요행만 바라는 ‘손님실수정치’는 그만하라”고 저격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이 ‘공정벌금’을 두고 연일 비판을 이어가더니 급기야 ‘공정벌금’의 차등적 특성을 기본소득의 보편성과 비교하며 ‘기본소득이 공정하지 않음을 고백했다’는 삭족적리(削足適履, 발을 깎아 신발에 맞춘다)식 해석을 내놨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가 언급한 ‘손님실수’는 바둑에서 상대방이 실수하는 것만 바라며 이길 수 없는 수를 무모하게 계속 두는 요행을 뜻한다. 

 

앞서 유 전 의원은 지난 29일 이 지사가 제안한 경제력에 비례한 ‘공정벌금제’에 대해 “기본소득은 똑같이 주자면서 벌금은 차등하자고 한다”며 “이 지사의 기본소득은 서민을 위한 것도 아니고 공정하지도 못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 뉴시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같은 것은 같은 잣대로 다른 것은 다른 잣대로가 상식인데, 세금으로 운영하는 복지와 질서유지를 위한 제재의 원리가 어떻게 같을 수 있냐”며 “초등생도 납득못할 괴변으로 발목을 잡고 상대의 실패만을 자신의 기회로 만들겠다는 국힘당의 행태가 심히 우려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똑같은 통일도 자신들이 하면 ‘대박’이고, 민주당이 하면 '종북'이라 비난하는 식의 이중잣대도 문제지만, 다른 것을 같은 자로 재며 비난하는 ‘만능잣대’는 더 문제”라며 “(이렇게) 하나의 원칙을 맥락 고려 없이 무조건 적용하는 걸 ‘원칙혼동의 오류’라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국힘당이 선별복지 주장하니 처벌도 선별해야지요”라며 “해외유학 경력에 박사학위까지 지닌 뛰어난 역량의 경제전문가들이 국민의힘에서는 왜 이런 초보적 오류를 범하시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나진희 기자 na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