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더리움 사상 최고가 2800달러 경신… 비트코인은 약세

입력 : 2021-04-30 08:13:12 수정 : 2021-04-30 08:13: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상화폐 이더리움(ETH). 픽사베이

세계에서 두 번째로 규모가 큰 가상화폐인 이더리움의 가격이 2800달러 선을 넘기며 사상 최고 수준으로 상승했다고 경제매체 CNBC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유럽투자은행(EIU)이 만기 2년 디지털 채권 발행 소식을 알린 것이 호재가 됐다.

 

가상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29일 오후 2시(미 서부시간 기준·한국 시간 30일 오전 6시)기준 이더리움은 24시간 전보다 0.35% 상승한 2719.35달러에서 거래됐다. 시총은 3145억7000여만달러로 집계됐다.

 

CNBC는 이더리움 가격이 이날 급등하며 2800달러의 새 기록을 세웠다고 전했다. 이더리움은 비트코인에 이어 시가총액 규모 2위의 가상화폐다.

 

이더리움의 가격 급등은 유럽투자은행(EIU)이 이더리움의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만기 2년의 디지털 채권을 1억유로(약 1343억원)어치 발행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뒤 나온 것이다. 이런 움직임은 이더리움이 주류 금융기관들 사이에서 인정을 받고 있다는 관측을 낳았다고 CNBC는 전했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이더리움의 가격은 이날 오전 5시40분쯤 사상 최고가인 2796.71달러를 찍은 뒤 소폭 하락하는 중이다.

 

비트코인의 가격은 24시간 전보다 2.54% 하락한 5만3000.31달러, 도지코인의 가격은 1.17% 빠진 0.3062달러로 각각 집계됐다.

 

이에 따라 비트코인의 시총은 1조달러 선이 무너지며 9890억6000여만달러로, 도지코인의 시총은 394억8000여만달러로 각각 줄었다.

 

비트코인이 약세를 보이는 가운데 비트코인을 제외한 가상화폐를 일컫는 알트코인은 상승세를 보이면서 가상화폐 시장에서 비트코인의 비중은 2018년 8월 이후 처음으로 절반 이하로 내려갔다.

 

서섹스대학 경영대학원의 캐럴 알렉산더 교수는 “기관 투자자들이 (가상화폐) 시장에 대해 더 자신감을 갖게 되면서 지속적인 수요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비트코인에 투자해온 개인 투자자 입장에서 비트코인은 더 이상 매력적이지 않다”고 분석했다.

 

이희경 기자 hjhk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