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여정 “할리우드 동경 안 해… 아들 보러 미국 온다”

입력 : 2021-04-28 21:39:31 수정 : 2021-04-28 22:22: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美 인터뷰서 또 솔직 입담
“오스카상이 내 인생 바꾸진 않아
집으로 돌아가 일 다시 시작할 것”
배우 윤여정이 27일(현지시간) 미국 CBS방송 ‘디스 모닝’과의 화상 인터뷰에서 “조던 필 감독이 돔 페리뇽(샴페인)을 선물했다”고 말하고 있다. CBS방송 캡처, 연합뉴스

배우 윤여정은 할리우드 진출작인 영화 ‘미나리’로 미국 아카데미(오스카) 여우조연상을 받아 전 세계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할리우드는 세계 영화산업의 본고장이다. 그런 할리우드에 대해 윤여정이 “동경하지 않는다”며 오스카 수상을 두곤 “제 인생을 바꾸지 않을 것”이라면서 솔직한 입담을 또 한 번 과시했다.

윤여정은 27일(현지시간) 미 NBC방송 아시안 아메리카 인터뷰에서 “미국에서 어떤 프로젝트가 오면 한국인들은 내가 할리우드를 동경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난 할리우드를 동경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에) 계속 오는 이유는 미국에서 일하게 되면 (미국에 사는) 아들을 한 번 더 볼 수 있기 때문”이라며 “그것은 진심에서 나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NBC는 윤여정을 ‘K그랜드마’(한국 할머니)라고 소개하며 “할리우드에 그렇게 관심이 없다”고 전했다.

윤여정은 오스카 후보에 함께 올랐던 미국 배우 글렌 클로스에 대해선 칭찬을 이어갔다.

2000년대 초 영국 런던에서 당시 50대의 클로스가 연극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에서 20대의 순수함을 상징하는 여주인공 블랑쉬를 연기하는 모습을 보고 “클로스의 용기가 부러웠다”고 털어놨다. 그는 “클로스가 연기에 도전하며 열심히 노력한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윤여정과 74세 동갑인 클로스는 오스카 후보에 총 8차례 오르고도 무관에 그쳤다.

윤여정은 일에 대한 열정도 강조했다. 그는 “일이 없으면 따분해진다”면서 “직업은 당신의 일부분이고, 당신의 이름과 당신 자신을 대변한다”고 설명했다. 또 “(오스카)상을 받았을 때 매우 행복한 순간이었지만 그것이 내 인생을 바꾸지 않을 것”이라면서 “집으로 돌아가 일을 다시 시작할 것이다”고 말했다.

 

박진영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