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기자들이 뽑은 4월의 차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GLS’

입력 : 2021-04-07 10:02:40 수정 : 2021-04-07 10:02: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올해 4월의 차에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GLS 600 4매틱’을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 달 출시된 신차 중에 렉서스 뉴 LS, 링컨 네비게이터,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GLS(브랜드 가나다순)가 후보에 올랐으며, 치열한 경쟁 끝에 마이바흐 GLS가 19점(25점 만점)을 얻어 4월의 차로 최종 선정됐다.

 

협회에 따르면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GLS는 5개 평가 항목에서 평균 3.8점(5점 만점)을 기록했다. 특히, 내부 인테리어 항목에서 4.5점, 외부 디자인과 안전성 및 편의사양 항목에서 4.0점을 각각 받았다.

류종은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 위원장은 “우아한 외관 디자인에 고급 소재로 마감된 인테리어, 편안함을 제공하는 뒷좌석 공간이 돋보이며, 강력한 성능과 효율성을 구현한 파워트레인, 주행 보조 시스템과 편의 기능은 더욱 안전하고 편안한 운전을 가능하게 한다”고 말했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산하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는 매월 1일부터 말일까지 한 달 동안 출시된 신차와 부분변경 모델을 대상으로 외부 디자인, 내부 인테리어, 제품의 실용성, 안전성 및 편의사양, 상품성 및 구매 의향도 등 5개 항목을 종합 평가해 후보 차량을 선발한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