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순천, 경전선 폐선부지 등에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

입력 : 2021-04-07 03:00:00 수정 : 2021-04-06 10:55: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남 순천시가 경전선 폐철도 등 생활권과 율촌산업단지 일대에 2021년 ‘미세먼지 차단숲’을 조성한다.

 

6일 순천시에 따르면 ‘미세먼지 차단숲’은 노후산업단지와 주요 도로변 등에서 발생된 미세먼지가 도심 내 생활권으로 유입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조성되며, 미세먼지 흡착 및 흡수 기능이 높은 수목으로 숲을 조성해 쾌적한 생활환경을 제공한다.

 

이에 순천시는 65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경전선 폐철도 2.4㎞와 지봉로 6.2㎞, 율촌산업단지 7.6㎞ 일대에 가시나무를 비롯 느티나무 등 32종 11만5200여주의 나무를 식재해 차단숲을 조성할계획이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연구결과에 따르면 나무 한 그루당 연간 35.7g(에스프레소 한잔)의 미세먼지를 저감 시키며, 경유차 1대의 연간 미세먼지를 해결하기 위하여는 약 47그루의 나무가 필요 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도시숲을 통해 미세먼지(PM10)농도를 평균 25.6%, 초미세먼지(PM2.5) 농도를 평균 40.9%까지 저감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고되어 있다. 

 

이강진 순천시 산림과장은 “연일 예보되는 높은 미세먼지 농도와 ‘코로나19’로 외출 및 실외활동이 힘들어진 시민들에게 숲을 통한 쾌적한 생활환경을 제공하고, 특히 2023정원박람회를 대비해 생활권 내 새로운 녹색복지공간을 제공, 정원 속의 도시로의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순천=한승하 기자 hsh6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