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부 "4차 유행 현실화 기로…유흥시설 일제 점검"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4-03 09:26:01 수정 : 2021-04-03 09:26: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부는 코로나19 4차 유행 현실화 기로에 서 있다며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유흥시설을 대상으로 일제 점검을 예고했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 겸 보건복지부 장관은 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대본 회의를 열고 "최근 코로나19 발생 양상을 보면, 모든 일상 공간에서 저변을 넓히며 4차 유행을 예고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권 1차장은 "음식점과 유흥업소 같은 다중이용시설과 콜센터, 물류센터처럼 밀집도가 높은 사업장, 학교와 어린이집 등 취약시설에서 집단감염이 증가하고 있다"라며 "일반 국민에 대한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금 4차 유행이 발생한다면, 한정된 의료진의 소진으로 순조로운 접종에도 차질을 빚게 된다"라고 우려했다.

 

권 1차장은 "지금 우리는 순조로운 백신 접종을 통한 집단 면역으로 가느냐, 4차 유행이 현실화되느냐는 기로에 서 있다"라며 "코로나19와의 싸움을 승리로 이끌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무기는 국민 여러분의 기본 방역수칙 준수와 참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권 1차장은 "평소와 달리 몸에서 이상 증상이 있을 때는 즉시 검사를 받아 달라는 수칙이 이행됐다면 적어도 4명 중 1명의 감염은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조금이라도 증상이 있는 경우 한시라도 빨리 가까운 선별 진료소에서 진단 검사를 받아 달라"라고 당부했다.

 

이어 권 1차장은 "질병관리청이 1분기 백신 접종 대상자를 예비 분석한 결과에 의하면 90% 이상이 뚜렷한 효과가 있다고 한다"라며 "정부는 백신 접종이 더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2분기 백신 접종 계획을 앞당겨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는 각 지역별 방역조치 상황과 백신 접종 현황을 중심으로 논의한다.

 

권 1차장은 "각 지자체와 관계 부처에서는 부활절을 맞이하는 종교시설과 백화점, 봄철 관광지 등에 대한 방역 점검을 강화해 달라"라며 "재보궐 선거 사전투표 방역관리도 각별히 살펴봐 달라"라고 말했다.

 

권 1차장은 "최근 서울, 부산, 대전 등 여러 지역에서 유흥시설에서의 집단감염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 마스크 착용이 어렵고 밀접 접촉이 이뤄지며 환기가 잘 안되는 유흥시설에서의 집단감염은 방문 사실을 숨기는 행태로 신속한 접촉자 조사와 관리가 어렵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자체와 경찰청이 협조해 유흥시설에서 집단감염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도록 방역수칙 준수 여부에 대한 일제 점검을 실시해 달라"라며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는 업소에 대해서는 경고로만 그칠 것이 아니라 집합 제한, 영업금지 등 엄정한 조치를 취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