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격렬 항의속 5·18 참석' 황교안,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국무총리 때와 달리 주먹 쥐고 팔 흔들며 노래 따라 불러
5·18 단체·일부 시민 "여기가 어디라고 오나. 물러가라"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5-18 14:05:40      수정 : 2019-05-18 14:05:42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중 여야 대표들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유남석 헌재소장, 김명수 대법원장.

광주 5·18 추모단체와 시민단체 회원 등의 거센 항의 속에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오월 광주'를 상징하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황 대표는 18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과 나란히 기립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다.

그는 행진곡이 연주되는 내내 주먹을 쥔 오른손을 어깨 아래에서 위아래로 흔들며 입을 조금씩 벌리고 노래를 따라 불렀다.

지난 2016년 국무총리 자격으로 5·18 기념식에 참석했을 때는 홀로 노래를 부르지 않고 꼿꼿이 서 있었던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그는 지난 5월 1일 노동절 기념행사에 참석했을 때는 곡에 맞춰 작은 팔 동작만 하면서 입술만 조금씩 움직이는 모습을 보였었다.

황 대표는 기념식장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앞서 황 대표는 이날 기념식이 시작되기 30분 전에 식장 입구인 '민주의 문'에 도착했지만 일부 시민과 5·18 추모단체 회원 수백명의 격렬한 육탄 항의에 마주했다.

'5·18 망언' 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징계 없이 황 대표가 기념식에 참석하는 것을 반대해온 이들은 "여기가 어디라고 오느냐", "황교안은 물러가라" 등의 고성과 함께 버스에서 내린 황 대표를 에워쌓다.

경찰 등 경호 인력이 인간 띠를 만들어 황 대표를 기념식장 안쪽으로 이동시키면서 현장에서는 밀고 당기는 격렬한 몸싸움이 벌어져 불과 100여m 거리의 기념식장 보안검색대까지 도착하는 데는 20분이 넘게 걸렸다.

일부 시위대는 그를 향해 물건을 던지거나 물을 뿌리기도 했으며 '5·18 진상규명 처벌법 제정' 피켓을 든 일부 시민들은 황 대표가 향하는 도로에 드러눕기도 했다.

이날 행사가 끝난 뒤 황 대표가 분화·헌향을 위해 추모탑으로 이동할 때도 시민단체 회원들은 그를 에워싸고 격렬히 항의했다.

이들은 "사과해", "물러가라", "자폭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고 황 대표는 입을 다문 채 굳은 표정으로 인파에 갇혀 있다가 결국 분향도 못한 채 경호팀의 도움으로 추모관을 통해 간신히 빠져나갔다.

항의 인파 가운데 일부는 그에게 물병을 던지기도 했다.

황 대표는 지난 3일에도 광주를 찾았다가 물세례를 맞은 바 있다.

<연합>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