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찾은 황교안, 시민들 거센 반발에 '진땀'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5-18 11:23:02      수정 : 2019-05-18 11:50:36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을 위해 18일 광주를 찾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일부 시민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혔다.

 

18일 오전 9시30분 한국당 대형 관광버스를 타고 국립 5·18 민주묘지 민주의 문 앞에 도착한 황 대표는 곧바로 일부 시민들과 시위대의 격렬한 항의와 마주했다.

 

이날 5·18민주묘지 입구에는 황 대표 도착 이전부터 광주 시민단체 들과 시민들의 집회가 이어졌다. 이들은 ‘황 대표 참석 반대’, ‘5·18 망언 의원 제명’, ‘5·18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이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를 이어나갔다.

 

 

경찰 등 경호 인력은 인간 띠를 만들어 황 대표를 시민들과 시위대로부터 보호하려 노력했으나 ‘5·18 망언 의원들에 대한 징계 없는 기념식 참석’을 반대해온 5·18 추모단체 회원 등 수백명의 시민들이 황 대표를 향해 달려들면서 현장에선 격렬한 몸싸움이 일어났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행사장으로 입장 하던 중 시민단체의 항의를 받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황 대표는 ‘민주의 문’ 앞에서 인파에 둘러싸여 갇히기도 했다. 밀고 당기기 끝에 넘어지는 사람들이 나왔고, 황 대표를 향해 물건을 던지거나 물을 뿌리는 장면도 목격됐다. 일부 시민들은 황 대표를 향해 “어디를 오느냐”, “황교안은 물러가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황 대표는 결국 경호원의 도움으로 15분여 만에 검색대를 통과하고 기념식장으로 이동할 수 있었다. 황 대표와 같은 버스를 타고 기념식장에 온 나경원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는 이와 다른 경로를 밟아 기념식장에 자리할 수 있었다.

 

 

한편,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광주행 중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당 대표가 되어 처음으로 광주 5.18 기념식에 참석하니 특별한 생각에 젖게 된다”라며 “저의 참석에 대해서 논란이 많았다. 광주의 부정적 분위기를 이용해서 정치적 계산을 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안타까운 일이지만 저는 광주를 찾아야만 했다. 광주시민의 아픔을 알고 있다. 광주시민의 긍지도 알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황 대표는“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시민들은 어디에 살든, 다른 위치에서 다른 생각으로 다른 그 무엇을 하든, 광주 시민이다”라며 “우리 모두가 자유로울 때 광주는 하나가 되고,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를 발전시킬 수 있다. 그것이 바로 광주의 꿈”이라고 광주를 기리는 마음을 밝혔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페이스북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