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5G 가입자 유치경쟁에 공시지원금 쑥쑥…KT 이어 LG도 상향 조정

관련이슈 : 디지털기획 , RSS제외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5-18 03:00:00      수정 : 2019-05-17 14:21:40

이동통신사들의 5G 가입자 유치 경쟁이 뜨거워지면서 공시지원금도 잇달아 상향 조정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17일 갤럭시S10 5G 공시지원금을 최대 29만원 올렸다. 공5G 프리미엄(9만5000원)·스페셜(8만5000원) 요금제를 기준으로 갤럭시S10 5G 256GB 모델 구매자에게 61만5000원, 512GB 모델 구입자에게는 76만5000원을 각각 제공한다. 5G 스탠다드(7만5000원) 요금제 기준 256GB 모델에 54만3000원, 512GB 모델에 67만6000원을 준다. 라이트(5만5000원) 요금제는 각 40만원, 50만원이다.

 

이번 공시지원금 상향에 따라 모든 요금제에서 지원금을 받는 것이 요금할인을 받는 것보다 유리해졌다. 특히 공시지원금의 최대 15%까지 받을 수 있는 유통망 추가지원금을 받으면 5G 프리미엄·스페셜 요금제 기준 갤럭시S10 5G 두 모델 실구매가가 60만원대로 떨어진다.

 

갤럭시S10 5G 256GB 출고가는 139만7000원, 512GB 모델은 145만7500원이다.

 

앞서 지난 11일 KT는 갤럭시S10 5G 256GB와 512GB 모델 공시지원금을 슈퍼플랜 프리미엄 요금제(13만원)는 78만원, 슈퍼플랜 스페셜(10만원)은 70만원, 슈퍼플랜 베이직(8만원)은 61만원, 5G 슬림(5만5000원)은 40만원으로 각각 상향한 바 있다.

 

현재 SK텔레콤은 최대 54만6000원의 지원금을 제공한다.

 

우상규 기자 skwoo@segye.com

사진=삼성전자 제공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