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황교안 "文대통령, 김정은 대변인 역할만 하며 사방팔방 구걸"

"文정권, 좌파천국 만들어"…"친문무죄·반문유죄 야당 탄압만"
한국당, 광화문서 대정부 규탄집회…집회 후 청와대 앞까지 가두행진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4-20 16:09:46      수정 : 2019-04-20 17:55:42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0일 "문재인 대통령은 경제 살릴 외교는 전혀 하지 않고 김정은 대변인 역할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집회에서 이같이 밝힌 뒤 "문 대통령은 대북제재를 풀어달라고 사방팔방 돌아다니며 구걸하고 다니는데, 대한민국 자존심을 어디다 팔아놓았나"라고 비판했다.

지난 2월 27일 당 대표로 선출된 이후 처음으로 장외집회에 나선 황 대표는 이날 "피 끓는 마음으로 광화문에 처음 나왔다"며 입을 열었다.

그는 "문 대통령은 김정은을 대변하는 일을 중단하고 무너진 한미동맹을 즉각 복원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영국 총리와 프랑스 대통령 면전에서 박대당하고,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는 몇분간 단독회담을 했는가"라며 "저도 총리 시절 다른 나라 대통령과 얘기할 때 최소한 20분은 얘기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은 한결같이 좌파 독재의 길을 걸었다"며 "입으로는 민주주의를 외치면서 자유민주주의를 파괴하고 좌파천국을 만들어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힘도 없는 지난 정권 사람들은 아무리 나이가 많아도 잡아넣고, 아무리 큰 병에 시달려도 끝끝내 감옥에 가둬놓고 있다"며 "친문(친문재인) 무죄, 반문(반문재인) 유죄가 이 정권이 말하는 민주주의냐"라고 외쳤다.

또 "청와대와 여당이 나서서 국민들을 고발하고, 5년 전, 10년 전 과거 사건들을 죄다 끄집어내 야당 탄압할 구실만 찾고 있다"며 "그렇게 할 일이 없는가. 그래놓고 8천800만건의 댓글을 조작해 감방에 간 김경수는 풀어줬으니 대놓고 증거인멸을 할 수 있게 만들어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어 "경제는 폭망하고, 안보는 김정은에게 구걸하는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기 위해 청와대를 넘어 (문 대통령이 방문 중인) 우즈베키스탄까지 우리의 목소리가 들릴 수 있도록 외치자"며 '좌파독재 중단하라', '경제폭망 책임져라', '종북굴욕 외교 포기하라' 등의 구호를 선창했다.

나아가 "나라를 몽땅 때려 부수려는 것 아니냐"며 "개성공단에는 목을 매면서 우리 공단을 살린다는 얘기는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다. 대한민국이 '베네수엘라행 특급열차'를 타고 망하는 길로 달려가고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와 당원·지지자들은 이날 집회에서 규탄 발언을 마친 뒤 청와대 인근 효자동 주민센터를 향해 가두행진을 이어갔다.

<연합>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