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진주 방화·살인' 안인득 “저도 10년 동안 불이익 당했습니다”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4-19 20:58:39      수정 : 2019-04-19 21:03:58
경남 진주 방화·살인 혐의로 구속된 안인득(42)이 병원을 가기 위해 19일 오후 경남 진주경찰서에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죄송하지만, 저도 10년 동안 불이익을 당했습니다.”

 

경남 진주 방화·살인사건의 피의자 안인득(42)이 신상 공개 결정 이후 언론에 처음 얼굴을 드러내면서 한 말이다. 안씨는 “억울한 점도 있지만, 잘못한 것들은 법대로 처벌받겠다”고 말했다.

 

19일 안씨는 사건 당시 다친 팔을 치료하기 위해 진주경찰서를 나섰다. 전날 경남지방경찰청 신상공개심의위원회가 안씨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한 이후 처음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간 안씨는 언론에 노출될 때면 마스크나 후드로 얼굴을 가렸지만 이날은 얼굴을 가리지 않은 채 병원으로 이동했다. 

 

안씨의 이송과정에서 취재진의 질문이 쏟아졌지만 안씨는 차분한 어조로 답했다. 유족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는 질문에 안씨는 “죄송하다. 저도 하소연을 했었고 10년 동안 불이익을 당해왔다”며 “경찰에 하소연을 했지만 제대로 도움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진주시 부정부패가 심하다”며 “여기에 하루가 멀다고 당하는 사람이 얼마나 많은지 제대로 조사해달라”고 요구했다. 

 

‘특정인을 지정해 범행을 저지른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런 건 아니다”고 답했다.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준비가 아니라 불이익을 당하다 보면 화가 나서”라며 말했다. 

 

안씨가 경찰서를 빠져나가는 동안 시민 10여명은 이 모습을 지켜봤다. 한 시민은 “잘못했더구먼. 미친X”이라고 고함을 치기도 했다. 

 

이날 안씨는 범행 당시 다친 손을 치료하기 위해 진주 시내의 병원으로 이송됐다. 그가 앓고 있는 조현병은 장기간 정밀진단을 거쳐야 하기 때문에 경찰 조사가 마무리 된 이후에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안씨는 유치장 독방에서 특별한 문제를 일으키지 않고 조용히 지내고 있다”며 “수사에 진척이 있으면 다시 안 씨를 대상으로 조사를 재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씨는 지난 17일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서 자신의 집에 불을 지르고 화재를 피해 대피하는 주민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5명이 숨지고 2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권구성 기자 ks@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