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황하나와 마약투약 혐의’ 박유천 오전 10시 경찰 출석 “의혹 해소할 것”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4-17 07:32:57      수정 : 2019-04-17 09:43:06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지난 10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마약 투약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한윤종 기자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17일 오전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다.

 

경기남부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박씨를 이날 오전 10시부터 조사할 예정이다.

 

그는 앞서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고 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씨의 서울 자택 등에서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황씨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박씨와 함께 마약을 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수사를 진행해왔다.

 

경찰은 지난 10일 박씨가 기자회견을 자청해 결코 마약을 한 적이 없다고 정면 반박했으나, 통신 수사 등을 통해 황씨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전날 박씨의 경기 하남 자택과 차량, 휴대전화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이날 조사에서는 우선 박씨 측의 입장을 들어보고 이후 그동안 확보한 증거를 바탕으로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해 추궁할 방침으로 전해졌다.

 

박씨 측은 “박씨는 마약을 투약한 사실이 없으나, 모든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경찰에 가서 성실히 조사받겠다”고 밝혔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