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김대리 결혼한대"…직장인 경조사비 年140만원 지출

직장인, 인맥관리 으뜸으로 경조사 참석 꼽아 / 월평균 1.6회 참석해 평균 7만3000원 가량 지출

관련이슈 : 디지털기획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4-15 13:58:33      수정 : 2019-04-15 16:03:40

직장인들은 인맥관리를 위해 가장 중요한 것으로 경조사 참석을 꼽았다. 또 이를 위해 연간 약 140만원을 지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5일 사람인이 직장인 435명을 대상으로 한 ‘인맥관리와 경조사 현황’ 조사에 따르면 인맥관리를 위해 꼭 해야 하는 것으로 ‘경조사 참석(74.3%·복수응답)’을 1위로 꼽았다.

 

직장인들은 월평균 1.6회 경조사에 참석하고 1회당 평균 7만3000원을 지출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1년이면 140만원 정도를 쓰는 셈이다. 

 

결혼 여부에 따라서는 미혼은 연간 117만원을 지출하는 반면, 기혼은 164만원을 지출해 비교적 격차가 컸다.

 

전년도 보다 ‘경조사비가 늘었다’는 응답이 38.9%로 ‘줄었다(6.9%)’보다 5배 더 많았다. 응답자 10명 중 9명(89.7%)은 경조사 참석에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76.3%는 인맥관리를 위해 경조사에 의무적으로 참석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의무적으로 참석하는 이유로는 ‘안 가면 관계가 껄끄러워질 수 있어서(55.1%·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고, ‘안 가자니 마음에 걸려서(54.2%)’가 바로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상대도 내 경조사에 참석했거나 할 거라서(49.4%)’, ‘인간관계의 기본이라서(43.1%)’, ‘다른 지인들도 모두 참석해서(36.7%)’, ‘초대를 받아서(26.8%)’, ‘다른 사람들과 인맥을 넓힐 수 있어서(24.4%)’  등의 이유도 있었다.

 

참석하는 경조사의 대상은 주로 ‘회사상사(76.5%·복수응답)’와 ‘직장동료(71.1%)’였다. 이 외에도 ‘친구(46.4%)’, ‘친척(29.8%)’, ‘회사 후배(29.8%)’, ‘학교 선후배(28%)’, ‘모임, 동호회 인맥(22.9%)’, ‘거래처(21.7%)’ 등이 뒤를 이었다.

 

김준영 기자 papenique@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