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뉴기니산 거대 화식조 기르던 미국 남성, 새에게 피살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4-14 16:16:18      수정 : 2019-04-14 16:16:20

몸집이 크고 날지 못하는 화식조(주로 호주와 뉴기니가 원산지인 타조 비슷한 새)를 기르던 플로리다주 앨라추아의 한 남성이 넘어진 채 새의 공격을 받아서 숨졌다고 현지 소방구조대가 13일(현지시간 ) 발표했다.

 

앨라추아 카운티 소방대는 게인스빌 부근에 사는 이 남성이 이 새들을 기르고 있었던 것 같으며, 이 날 새가 길고 날카로운 발톱으로 그를 공격해서 숨진 것 같다고 말한 것으로 '게인스빌 선'지가 보도했다. 피살자의 이름은 공개하지 않았다.

 

주 야생동물과 관리들은 그가 이 새를 기르다가 사고를 당한 것 같다고 말했다. 새 주인이 그 새의 가까운 곳에서 아마도 넘어진 것 같으며, 그 뒤에 공격을 당했을 것이라고 제프 테일러 담당관이 기자에게 말했다.

 

화식조는 타조류의 에뮤와 비슷하며 몸의 높이가 180cm가 넘고 체중은 60kg이 넘는 큰 새이다. 몸의 깃털은 검은 색이며 머리와 목 부위에 밝은 파란 색 깃털이 있다.

 

샌디에이고 동물원 웹사이트에 따르면 이 화식조 종류는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맹금류로, 길이가 무려 10cm나 되는 단검모양의 날카로운 발톱을 두 발에 가지고 있다.

 

화식조의 발톱은 어떤 맹수도 재빠른 단 한 방의 발차기로 몸을 찢어서 열 수 있으며 튼튼한 두 다리는 빽빽한 밀림의 덤불 속에서도 시속 50km의 빠른 속도로 달릴 수 있다고 이 웹사이트는 소개하고 있다. 이 새는 먹이를 주면서 키울 수 없는 종류이지만, 많은 수집가들이 이 새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플로리다 어류야생동물보존위원회는 이 새를 기르기 위해서는 허가증이 필요하며 이를 얻으려면 새의 주인이 특수한 새장 시설 같은 "기본적인 시설과 경력"이 요구된다고 캐런 파커 대변인이 기자들에게 말했다.

<뉴시스>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