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박유천 "황하나가 지목한 A가 나?" 공식입장 밝힌다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4-10 15:51:49      수정 : 2019-04-10 15:51:46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씨 사건과 관련, 그룹 'JYJ' 멤버 박유천(33)이 입장을 밝힌다. 황씨는 유명 연예인 A가 마약 투약을 권유했다고 주장했고, 일부에서 박유천을 A로 지목했기 때문이다.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박유천은 10일 오후 6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연다.

 

씨제스는 "현재 황하나 마약 수사에 관련된 연예인 A로 박유천이 지목되고 있어, 이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히는 자리를 가지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박유천이 A로 지목된 이유 중 하나는 황씨와 연인 관계였기 때문이다. 두 사람은 2017년 약혼했다. 하지만 두 차례 결혼을 연기한 끝에 지난해 5월 결별했다.

 

황하나는 2015년 5~6월·9월 필로폰, 지난해 4월 향정신성 의약품인 클로나제팜 성분이 포함된 약품 2가지를 불법 복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올해 초까지 마약을 투약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미디어 스타로 불린 황씨는 박유천 말고도 친분이 있는 연예인이 다수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예계는 '황하나 게이트'가 열릴 수도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뉴시스>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