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강원산불 피해 530㏊→1천757㏊…3배 넘게 늘어난 이유?

산림청 "위성영상 분석해 피해면적 추가…정밀 분석 후 줄어들 수도"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4-10 15:25:26      수정 : 2019-04-10 15:25:25

지난 4일 강원지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난 산불의 산림 피해면적이 530㏊에서 1천757㏊(1천757만㎡)로 늘었다.

3배 넘게 늘어난 면적을 두고 산림당국이 당초 보수적으로 피해면적을 집계한 것은 아닌지, 피해면적 자체를 주먹구구식으로 집계한 것은 아닌지 등 의문이 제기된다.

김재현 산림청장은 10일 강릉 동부지방산림청에서 연 브리핑에서 "초기에 지자체를 통해 피해면적을 발표하다 보니 경황이 없어서 추가적인 피해면적을 산정하지 못하고 발표했다"며 "인공위성 아리랑 3호를 통해 전문가들이 분석한 결과 1천757㏊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김 청장은 "19일까지 정밀 분석하고, 현장에 가서 맨눈으로 검증하면 1천757㏊보다 줄어들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도면상으로 추정하다 보니 피해면적이 530㏊가 나왔고, 당시에는 불 끄는 데 집중하다 보니 면적은 우선순위가 뒤로 밀려났다"고 설명했다.

조금이라도 그을린 흔적이 있는 곳도 피해면적에 추가했고, 바람이 빠르고 강하게 분 탓에 일부 지역은 피해를 면한 지역도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면적 파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국민 혼란을 가중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그런 부분에 대해 자성하고 있고, 지자체 통해서 발표하다 보니 통합하지 못했다"며 "앞으로 산불피해가 발생하면 전문기관인 산림청이 더 과학적으로 추정해 실제 면적과 가까운 수치를 발표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청장은 "행정적으로 대응해야 할 것들이 매우 많아 정확한 분석을 하는 데 시차가 났다"며 "앞으론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당초 산림당국은 이번 산불의 피해면적을 고성·속초와 강릉·동해 각 250㏊, 인제 30㏊로 발표했다.

하지만 이날 고성·속초 700㏊, 강릉·동해 714.8㏊, 인제 342.2㏊로 정정했다. 특히 인제의 경우 30㏊에서 342.2㏊로 11배가 넘게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산림청은 이날부터 19일까지 현장조사를 통해 정확한 면적을 확정할 계획이다.

<연합>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