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친일 성향' 인도에 진출한 日기업이 고전하는 이유

높은 경제성장률·거대시장에도 불구 / 급상승한 인건비 부담 / 정부의 '메이드 인 인디아' 정책 / 내수시장 유통채널 확보 문제 /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 찾기도 어려워

관련이슈 : 디지털기획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3-15 10:18:28      수정 : 2019-03-15 10:18:30
나렌드라 모디(왼쪽) 인도 총리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일본 친화적이라고 알려진 인도 시장에서 일본 기업들이 고전하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15일 코트라의 해외시장뉴스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기준 인도에 진출한 일본 기업은 1441개사에 달하며, 일본 기업의 거점(지사, 지점, 연락사무소 등) 수는 5000개 이상에 이른다. 일본 기업과 거점 수는 지속적인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인도는 일본 기업들이 대표적인 유망시장 중 하나로 꼽고 있으며, 실제로 많은 일본 기업이 인도에 진출하고 있다. 친일 성향이 강한 국가로 분류되는 인도는 매년 6∼7%의 높은 경제성장률을 기록하고 있으며, 13억명 이상의 거대 내수시장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11월 JBIC(일본국제협력은행)가 3개소 이상의 해외거점을 보유하고 있는 일본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인도는 유망 진출 대상국 순위에서 2위(1위는 중국), 주요 분야 중 자동차와 전자에서는 1위를 차지했다.

 

일본무역진흥기구(JETRO) 조사에 따르면 인도에 진출한 일본 기업의 영업실적은 점차 개선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발표에서 아시아·오세아니아 진출 일본계 기업 실태조사에서 인도 진출 일본 기업 중 영업실적이 흑자를 기록한 비율은 65.8%로 집계됐다. 이는 2016년 53.6%, 2017년 61.4%에 비해 높은 수치다.

 

사진=코트라 홈페이지

그러나 인도에서 일본계 기업을 고객으로 하는 컨설팅기업이나 회계법인, 인도 내 복수의 인도 전문가들은 이런 결과가 실제 인도 진출 일본 기업이 체감하는 실적과 괴리가 있을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일본 기업이 인도에서 고전하는 이유로 △인도 내 인건비의 가파른 증가 △‘메이드 인 인디아’를 유도하는 인도 정부 정책 △인도 내 유통 채널 확보의 어려움 등을 꼽고 있다.

 

이는 △상승하는 인건비를 감당할 수 있을 정도의 자본력 △인도의 유동적인 세제에 대응할 수 있는 경영지원분야의 역량 △인도 내수시장에서의 유통채널 확보가 인도 시장에서의 생존 및 성장에 필요한 요소라는 얘기와 같다.

 

이를 위해 인도 기업과의 합작이 유효한 전략이 될 수 있지만 이 역시 유의할 사항이 많다.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를 모색하는 일이 매우 어렵고 계약 후 분쟁으로 일본 기업이 어려움을 겪는 사례가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JETRO 조사에서 2002년 이전 인도 진출 기업 중 현지 기업과의 합작이 아닌 단독 출자를 한 기업의 비율은 48.1%였으나 2008년 이후 진출 기업의 경우 80.5%에 이른다. 

 

우상규 기자 skwoo@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