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페이스북·인스타그램 오류는 서버 구성 변경 결과"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3-15 08:55:58      수정 : 2019-03-15 09:22:35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과 자회사인 인스타그램이 13일(현지시간) 세계적으로 접속 장애를 일으킨 이슈에 관해 14일 성명을 발표했다.

 

이날 페이스북 측은 “어제,  서버 구성 변경의 결과로 많은 사용자가 우리 앱과 서비스에 접근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며 “이제 그 문제를 해결했다. 불편을 끼쳐드린 데 대해 사과하며 모든 사용자의 인내에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전날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은 약 14시간 동안 접속이 안 돼 많은 이용자들이 불편함을 겪었다. 미국을 비롯해 유럽, 아시아는 물론 국내에서도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이 구동되지 않는다는 신고가 폭주했다. 앱 구동·로그인이 안 되거나 메신저 접속 및 메시지 전송 실패 등 다양한 오류가 발생했다.

 

국내 주요 온라인 포털사이트에도 페이스북 오류, 인스타그램 오류가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올랐다.

 

당시 페이스북 측은 “우리는 장애를 인지하고 이 문제를 가능한 한 빨리 해결하려고 한다. 하지만 분산서비스거부(DDoS·디도스) 공격과는 관련이 없다는 것을 알려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번 오류 사태와 관련해 미 IT매체 더 버지는 페이스북 접속 장애를 ‘역대 최악의 정전 사태’였다고 평하기도 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