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네이버, 헬스케어 시장 진출… 대웅제약과 합작회사 설립

관련이슈 : RSS제외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3-15 10:24:12      수정 : 2019-03-15 10:24:13

 

네이버가 대웅제약과 손잡고 의료·보건 분야 빅데이터 업체를 설립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4일 네이버 관계자는 “네이버와 대웅제약이 지난해 합작 벤처 ‘다나아데이터’를 설립했다”고 전했다.

 

다나아데이터는 의료와 보건 분야 빅데이터의 수집과 분석, 처리 등을 진행한다. 현재 사업 기회를 탐색하는 단계로 알려졌다.

 

네이버는 지난해 2월 분당서울대병원, 대웅제약 등과 함께 의료·보건 빅데이터를 활용한 연구개발에 협력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올해 초에는 일본에서 자회사 ‘라인’을 통해 소니 자회사와 합작법인 ‘라인헬스케어’를 설립하기도 했다.

 

앞서 카카오도 서울아산병원과 함께 인공지능(AI) 기반 의료 빅데이터 업체 ‘아산카카오메디컬데이터’를 설립했다. 정부의 보건·의료 분야 규제 완화에 맞물려 IT기업들의 헬스케어 분야 사업 진출은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