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정부, 고교 무상교육 지원해야” 시·도교육감協 공약 이행 촉구

관련이슈 : RSS제외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3-15 03:13:00      수정 : 2019-03-14 23:59:52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는 14일 고교무상교육 실시가 제2의 누리과정 사태로 비화하지 않기 위해 국가가 책임지고 예산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협의회장인 김승환 전북도교육감은 이날 세종시 소재 사무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월 언급한 포용국가 사회정책 교육분야의 핵심은 고교무상교육”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교육감은 “국민적 합의도 이미 끝난 사안으로, 대통령과 정부가 약속한 대로 이행하면 된다”면서 “더는 국가정책 추진과 관련한 재정 부담을 교육감에게 떠넘기지 말라”고 요청했다. 이어 “재원 마련 방식을 놓고 정부와 교육청이 갈등해 제2의 누리과정 사태로 비화하는지 예의 주시하겠다”며 “정부와 긴밀히 협력해 공교육을 정상화하는 데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세종=임정재 기자 jjim61@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