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마이웨이' 정한용 "신용불량자로 살다가 '천국의 계단'으로 방송 복귀"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3-13 22:50:44      수정 : 2019-03-14 07:20:17

 

배우 정한용(사진)이 2000년 16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낙선한 뒤 금융채무 불이행자로 살다 SBS 드라마 ‘천국의 계단’으로 복귀했다고 방송에서 밝혔다.

 

13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교양 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정한용의 인생사가 공개됐다.

 

이날 그는 “16대 국회의원 낙선 후 신용불량자로 살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때 배우 유인촌씨와 강석우씨에게 연락이 왔다”며 “두 사람 덕분에 ‘천국의 계단’으로 방송계에 복귀할 수 있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아울러 “(당시 극중) 처음으로 ‘양아치’ 아빠로 출연했을 때 그동안의 이미지와 많이 달라서 시청자분들이 많이 놀라셨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정계에서 어깨 힘주고 있다가 다시 방송계로 돌아왔을 때 누가 좋아해 줬겠느냐”며 “차라리 그 이미지를 캐릭터에 녹아내자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그 캐릭터를 시청자분들이 불쌍하게 봐주셔서 순탄하게 방송계로 복귀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마이웨이‘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

사진=TV조선 캡처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