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14년째 ‘기아차 영업왕’ 판매량 6000대 넘겼다

‘그레이트 마스터’ 된 정송주 부장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2-17 20:58:46      수정 : 2019-02-17 17:42:52
기아자동차는 누계판매 6000대를 달성한 서울 망우지점 정송주(사진) 영업부장을 ‘그레이트 마스터’로 임명했다고 17일 밝혔다.

기아차는 누계판매 6000대 이상을 달성한 판매 직원에게는 그레이트 마스터란 명칭을 부여하고 포상하고 있다. 기아차에 따르면 1994년 공장 생산직으로 입사한 정 부장은 1999년 영업직으로 전직했으며 2006년 이후 14년 연속 기아차 판매왕 자리를 지켰다.

정 부장은 연평균 300대 이상의 판매 대수를 기록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전년 대비 84% 증가한 767대를 팔아 누계판매 6000대를 달성했다.

김선영 기자 007@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