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황교안·오세훈·김진태 '3파전'…3가지 변수는?

한국당 全大 본격 레이스 / ‘5·18 폄훼 발언’ 논란 김진태 / 중징계로 자격 박탈땐 또 요동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2-13 19:17:03      수정 : 2019-02-13 17:37:09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당대표에 출마한 황교안, 오세훈, 김진태 후보(기호순)가 14일부터 공식 선거운동에 돌입한다. 이들은 13일 국회에서 박관용 당 선거관리위원장 주재로 열린 회의에 참석해 공정경선을 다짐했다.

황 후보는 이날 “우리가 하나가 되고, 잔치 같은 전대, 미래를 준비하는 전대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오 후보는 “공정하고 치열한 경쟁을 통해 당의 정체성과 비전을 재정립하는 기회로 삼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 후보는 “저의 경쟁상대는 우리 당 후보가 아니라 문재인 정권”이라고 말했다.

세 후보는 회의 참석 후 곧바로 발길을 돌려 표밭갈이에 나섰다. 황 후보는 김태흠 의원의 의정보고회 참석을 위해 충남 보령을 찾았고, 오 후보는 김선동 의원 지역구인 서울 도봉을 핵심 당원 간담회에 얼굴을 내밀었다. 김 의원은 청와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에 대한 특검을 주장하며 1인 시위를 벌였다.

자유한국당의 박관용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장과 당대표 후보자들이 13일 후보자 간담회에서 손을 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진태 의원, 황교안 전 국무총리, 박 위원장, 오세훈 전 서울시장.
이재문 기자
대진표는 3파전으로 짜였지만 친박(친박근혜)계 지원을 받는 황 후보와 비박·복당파가 밀고 있는 오 후보 간 양강구도를 형성하고 있다는 게 중론이다. 그러나 김 후보가 5·18 폄훼 발언으로 당의 징계대상이 된 점, 박심(朴心) 논란, 친박과 비박 대결 구도 등이 전당대회의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당 중앙윤리위원회가 김 후보를 중징계해 출마 자격을 박탈할 경우 전당대회는 황·오 양자대결 구도로 재편된다. 황 후보 측은 3파전을, 오 후보 측은 양자대결을 은근히 기대하는 눈치다. 황 후보 측은 “극우인 김 후보가 있으면 황 후보는 중도 성향을 지향할 수 있다”고 말했고, 오 후보 측은 “황 후보와 김 후보가 TV토론회에서 박심을 놓고 논란을 벌이면 오 후보의 존재감이 묻힐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3파전으로 가면 김 후보는 합동연설회와 TV토론회 등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옥중 발언 논란과 관련해 황 후보를 거세게 몰아붙일 것으로 예상된다. ‘황사(황교안) 바람’의 지속 여부도 관심사다. 친박은 물론 비박 의원 가운데 상당수가 황 후보에 줄을 선 것으로 파악된 상황에서 비박 측의 지원을 받는 오 후보가 뒤집기를 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황용호 선임기자 dragon@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