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운동하는 여성·노인 늘었다…여성 생활체육 참여율, 남성 추월

생활체육 참여율 여성 62.8%, 남성 61.6%…40대·70대 참여율 증가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2-13 10:24:13      수정 : 2019-02-13 10:11:02
여성의 생활체육 참여율이 처음으로 남성을 추월했다. 70대 이상 노년층의 생활체육 참여도 증가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3일 전국 17개 시도 만 10세 이상 국민 9천 명으로 대상으로 실시한 2018년 '국민생활체육 참여 실태조사' 결과를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함께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일주일에 1회 이상, 한 번에 30분 이상 규칙적으로 생활체육에 참여한 국민의 비율은 62.2%로, 전년도보다 3.0%포인트 증가했다. 5년 전인 2013년과 비교하면 16.7%포인트가량 크게 늘었다.

특히 여성의 생활체육 참여가 활발해졌다.

여성의 생활체육 참여율은 62.8%로 남성의 61.6%보다 많았다. 여성의 생활체육 참여율이 남성을 추월한 것은 조사 이후 처음이다.

이 중에서도 주 3회 이상 적극적으로 생활체육에 참여하는 비율은 여성이 45.6%로, 남성(35.7%)을 크게 웃돌았다.
연령별로는 40대와 70세 이상의 참여율 증가가 두드러졌다.

40대의 생활체육 참여율은 전년도 60.4%에서 65.7%로, 70대의 경우 54.6%에서 59.8%로 각각 5%포인트 이상 늘었다.

반면 10대의 경우 전년도 60.4%에서 57.2%로 오히려 줄어 유일하게 감소세를 보였다.

문체부는 "여성 전반의 생활체육 참여율 증가는 운동을 통한 건강 증진에 대한 여성들의 관심이 커지고 생활체육 프로그램이 확대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며 "70대 이상의 경우 '은퇴기 이후 맞춤형 프로그램 보급' 등에 따른 효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다만 70대 이상 노년층의 경우 주 7회 이상 운동하는 비율이 13.6%로 전체 연령(4.6%)에 비해 월등하게 높았으나 전혀 운동하지 않는 비율도 34.4%로 다른 연령대보다 높아 양극화가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체부는 "실태조사 결과를 반영해 종목별 프로그램을 보급하고 여성과 노년층 맞춤형 체육활동을 지원하는 것은 물론 연령대 특성을 반영한 생활체육 진흥 정책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