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현직 중사인데 쿠데타 한다"…112 협박 전화한 용의자 추적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2-12 09:46:35      수정 : 2019-02-12 09:39:21
인천 시내 한 공중전화에서 대통령이 있는 청와대에 찾아가 쿠데타를 하겠다는 협박 전화가 112에 접수돼 경찰이 용의자 추적에 나섰다.

12일 인천 부평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52분께 인천시 부평구 한 공중전화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이 112에 협박 전화를 걸었다.

이 남성은 자신을 현직 중사라고 알린 뒤 "대통령 때문에 피해를 봤다"며 "우리 선배들이 청와대에 가서 쿠데타를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즉각 청와대 국가안보실과 경호상황실에 관련 내용을 전파하고 용의자 추적에 나섰다.

경찰은 이 남성이 협박 전화에 사용한 공중전화에서 지문을 채취하려 했으나 아무런 흔적을 찾을 수 없었다.

경찰은 해당 공중전화 인근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 용의자를 쫓을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용의자를 특정하지 못한 상태"라며 "공중전화 주변 CCTV를 추가로 확보해 신원을 파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