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사설] 고위 인사가 한·일 갈등 부추기는 발언 해서야

관련이슈 : 사설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2-12 00:02:26      수정 : 2019-02-12 00:27:25
문희상 국회의장과 문정인 대통령 통일안보특보의 발언이 일본을 자극해 양국 간 또 다른 외교 쟁점으로 번지고 있다. 문 의장은 블룸버그 인터뷰에서 “전쟁 범죄 주범의 아들인 일왕이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며 “그분이 (위안부) 할머니들의 손을 잡고 ‘정말 미안하다’라고 한마디 하면 깨끗하게 (문제가) 해소될 것”이라고 했다. 일본 언론들은 “양국 관계에 다시 악재가 터졌다”는 반응 일색이다. 고노 다로 일본 외상은 “발언에 신경을 써 주길 바란다”며 외교 결례 논란을 불렀다. 한·일 간 화해를 모색하는 차원에서 나온 문 의장 발언이 외려 갈등을 증폭시키는 모양새다. 중도 성향의 마이니치신문까지 일왕의 정치적 이용을 부추기는 것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고 보도할 정도다.

문 특보는 엊그제 일본 게이오대 현대한국연구센터가 주최한 심포지엄에서 일본측 참석자와 공방을 벌였다. “남북한과 미국이 정전협정, 비핵화를 논의하는 데 일본의 역할이 없을 수밖에 없다”고 했다. 기미야 다다시 도쿄대 교수는 “이제 일본은 한국에 도움이 되지 않는 존재가 됐다. 충격받았다”며 섭섭함을 드러냈다.

문 의장과 문 특보의 발언 내용 자체로는 시시비비 대상이 될 수는 없다.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관되게 모르쇠로 대응하는 일본 정부에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하는 건 당연하다. “6자회담의 다자체제라면 일본의 역할이 중요하겠지만 지금 양자로 분절된 상황에서는 한계가 있다”는 문 특보의 설명도 타당하다. 하지만 발언 시점과 그들의 위치를 감안하면 얘기가 달라진다. 한 달 넘게 이어진 ‘레이더·위협비행’ 갈등이 소강국면으로 접어드는 국면이다. 상대방을 자극하는 발언은 양국의 우호관계 회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일본 지식인 226명이 일제의 한국 식민지배에 대한 반성과 사죄를 일본 정부에 촉구하는 등 분위기가 개선되지 않았던가. 아베 신조 총리를 비롯한 일본 정치인들이 또 목소리를 높일 빌미를 준 것 같아 안타깝다.

문 의장은 입법부 수장이다. 문 특보는 대통령에 외교안보 정책을 자문한다. 외국의 입장에선 두 사람의 말이 국가의 공식 입장으로 비칠 것이다. 고위 인사들이 발언에 신중을 기해야 하는 이유다. 일본은 과거사의 앙금도 있지만 북핵 문제 등 안보분야에서 협력이 절실한 이웃 국가다. 국익을 위해서는 감정에 치우치지 말고 대일 외교를 전략적으로 전개해야 한다.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