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강다니엘부터 ‘방탄’ 뷔까지, ‘NO 타이’ 신사의 품격 [패션탐구생활]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1-19 11:00:00      수정 : 2019-01-18 14:57:27

강다니엘, 뷔, 하성운, 김재환(사진 왼쪽 위 시계방향)
그룹 워너원의 강다니엘부터 방탄소년단의 뷔까지, 남성 아이돌 스타들이 넥타이보다 스타일리시한 패션 아이템으로 ‘신사의 품격’을 선보였다.

먼저 워너원은 지난 15일 서울 구로구 고척동 고척돔에서 열린 ‘제28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에 참석했다. 본 시상식에 앞서 레드카펫을 밟은 워너원 멤버들 중 강다니엘, 김재환, 박우진 등은 ‘신사의 마지막 흔적’으로 일컬어지는 행커치프(Handkerchief)로 정장 재킷의 가슴 포켓을 장식해 눈길을 끌었다.

그룹 워너원 강다니엘이 지난 15일 서울 구로구 고척동 고척돔에서 열린 ‘제28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에 참석해 무대로 이동하고 있다.
특히 강다니엘은 넥타이를 착용하지 않고 셔츠 상단의 단추를 푼 채 여섯 개의 금장 단추를 두 줄로 배열한 더블브레스트버튼(double breasted button) 재킷을 걸쳤다. 이와 함께 재킷의 가슴 포켓을 행커치프로 장식해 세련된 포인트를 더했다.

그룹 워너원 김재환이 지난 15일 서울 구로구 고척동 고척돔에서 열린 ‘제28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에 참석해 무대로 이동하고 있다.
워너원의 또 다른 멤버인 김재환도 ‘노타이no-tie)’ 정장 패션을 선보였다. 검은색과 감색이 배색된 테일러드 재킷과 옷깃에 스터드 장식을 더한 화이트 셔츠를 매치한 김재환은 가슴 포켓을 금색의 행커치프로 장식해 화사한 느낌을 더했다.

그룹 방탄소년단 뷔가 지난 15일 서울 구로구 고척동 고척돔에서 열린 ‘제28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반면 방탄소년단의 뷔는 넥타이를 스카프처럼 목에 둘러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제28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에 참석한 뷔는 다른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클래식한 정장을 갖춰입은 것과 달리 셔츠 상단의 단추를 푼 채 검은 크라바트를 넥 스카프처럼 연출했다.

그룹 워너원 하성운이 지난 15일 서울 구로구 고척동 고척돔에서 열린 ‘제28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또한 워너원의 하성운은 러플로 장식된 옷깃이 돋보이는 화이트 셔츠를 선택했다. 이와 함께 하얀 리본으로 매듭을 진 리본 타이 형태를 더해 전반적으로 고전적인 스타일을 완성했다.

글·사진=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