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김흥국, 성폭행 무혐의 판결에 "악몽 같은 긴 터널 통과한 기분"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1-16 13:49:49      수정 : 2019-01-16 13:49:49

'미투 논란'에 휩싸여 성폭행 혐의를 받았던 가수 김흥국(사진)이 지난해 말 무혐의 처분을 받은 가운데 "악몽 같은 긴 터널을 통과한 느낌"이라며 16일 심정을 털어놓았다.

앞서 30대 보험설계사 A씨는 지난해 3월 MBN에 출연해 "2016년 말 김흥국이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A씨는 "지인의 소개로 김흥국을 알게 됐다"라며 "2016년 11월 김흥국을 비롯한 지인들과 술을 마시다가 정신을 잃었고 깨어보니 김흥국과 나란히 누워있었다"고 폭로했다. 

이에 김흥국은 '사실무근'이라며 A씨를 무고 혐의로 맞고소했다. 

김흥국은 지난해 11월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성폭행 혐의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받아 사건은 종료됐다.

16일 더팩트와의 인터뷰에서 김흥국은 "이미 다 잊기로 한 마당에 새삼스레 그 일을 다시 떠올리고 싶지 않다"라며 "다만 거짓이 진실을 이길 수는 없다는 사실이 입증됐다는 점에서는 홀가분하다"고 미투 논란을 털어낸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김흥국은 "다만 진심으로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면 모두 용서하고 깔끔히 마무리하고 싶었다. 그분에게 그럴 기회를 충분히 줬다"라며 "아쉽지만 이제 악몽을 털고 가수 활동에만 전념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흥국은 지난 9일 신곡 '내 나이 되면 알 거다' 발표했다. 이 노래는  '순정 바치고, 돈에 목숨 걸며 청춘을 살아왔지만 다 부질없는 짓이더라'는 가사를 담고 있다. 또 지난달 7일부터 '호랑나비' 작사, 작곡가 이혜민과 함께 유튜브 방송 '들이대 8090쇼(김흥국·이혜민 공동 진행)'를 시작했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
사진=세계일보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