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데드 크로스' 벗어난 文대통령…긍정 48% 부정 44%

관련이슈 : 디지털기획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1-11 16:05:11      수정 : 2019-01-11 16:05:11
문재인 대통령 지지도가 지난해 말보다 다소 반등하며 부정평가율이 긍정평가율을 웃도는 ‘데드 크로스’에서 벗어났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과 노영민 신임 비서실장이 11일 청와대 인왕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오찬장으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한국갤럽이 11일 올해 들어 처음 발표한 정례 여론조사 결과 문 대통령 국정운영 긍정평가율은 48%로 집계됐다. 이는 직전 조사인 12월 셋째주 45%보다 3%포인트 오른 수치다. 부정평가는 44%로 2%포인트 하락했다. 9%는 의견을 유보했다.

긍정평가자들은 ‘북한과의 관계 개선’(25%)을 주된 이유로 꼽았다. 부정평가 이유로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46%), ‘대북 관계·친북 성향’(12%) 등이 주로 꼽혔다. 전날 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은 조사기간 사흘(8∼10일) 중 마지막날 오전에 있었던 까닭에 이번 조사결과에는 크게 반영되지 못했다고 한국갤럽은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성인 1002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다.

연령별로는 긍정평가가 30대(59%), 40대(58%), 20대(51%), 50대(40%), 60대 이상(35%) 순으로 많았다. 50대와 60대 이상에서는 부정평가가 각각 55%, 53%로 긍정평가보다 높았다.

이른바 ‘이영자 현상’의 주축인 20대 남성은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와 46%로 똑같았다. 20대 여성은 긍정평가(49%)가 부정평가(41%)보다 많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영남 지역에서는 대구·경북의 30%(부정 58%), 부산·울산·경남의 38%(부정 51%)만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지지도가 가장 높은 지역은 광주·전라(71%)였고, 이어 서울(50%), 인천·경기와 대전·세종·충정(각 48%) 순이었다.

자영업자들의 긍정평가율은 36%로 집계됐다. 다른 직업군의 지지도는 화이트칼라 60%, 학생 53%, 블루칼라 50%, 가정주부 41%, 무직·은퇴·기타 32%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1%포인트 상승한 40%, 자유한국당은 2%포인트 하락한 16%를 기록했다. 다음은 정의당 9%, 바른미래당 7%, 민주평화당 1% 순이었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26%였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태영 기자 anarchyn@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