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춘천서 전자발찌 끊고 달아난 성범죄자 11시간 만에 검거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1-11 08:53:50      수정 : 2019-01-11 10:54:07
강원 춘천에서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성범죄 전과자가 11시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강원 춘천경찰서는 11일 오전 2시 30분께 경기도 오산의 한 모텔에 숨어있는 주모(34)씨를 특정 범죄자에 대한 보호관찰 및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주씨는 전날 오후 3시 30분께 춘천시 퇴계동 한 건물에서 전자발찌를 끊은 뒤 행방을 감췄다.

경찰은 춘천보호관찰소로부터 협조 요청을 받아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해 주씨의 뒤를 쫓았다.

주씨는 전자발찌를 끊은 뒤 버스를 타고 오산으로 도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훼손된 전자발찌와 훼손 도구가 춘천지역 맘 카페 회원에 의해 발견되면서 회원들이 불안해하기도 했다.

경찰은 주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