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미국 어린이 용돈 인상률이 부모 임금 인상률 추월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1-10 15:31:00      수정 : 2019-01-10 15:30:59
미국 어린이들의 용돈이 부모의 임금보다 빠른 속도로 인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매체 마켓워치는 용돈 벌이 심부름을 추적하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루스터머니'가 축적한 표본 어린이 3만명을 분석해 9일(현지시간) 이런 현상을 소개했다.

루스터머니에 따르면 미국 4∼14세 어린이는 2018년에 평균 471달러(약 52만7천원), 일주일에 9.06달러(약 1만원)꼴로 용돈으로 받았는데 이는 2017년보다 3.7% 오른 금액이다.

마켓워치는 미국 어린이들의 용돈 증가율이 물가상승률을 반영하지 않은 미국 평균 노동자들의 임금 인상률 3% 정도를 앞지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 어린이들이 가장 많은 돈을 버는 심부름은 4.6달러(약 5천원)를 벌 수 있는 세차로 나타났다.

정원 가꾸기(4.34달러), 침실 청소(2.71달러), 바닥 닦기(2.33달러), 욕실 청소(1.82달러), 부엌 청소(1.72달러), 진공청소기 돌리기, 저녁 식사 준비 거들기, 먼지 털기(이상 1.52달러), 반려동물 돌보기(1.48달러)가 그 뒤를 이었다.

한편 어린이들은 성인 노동자들보다 저축률 또한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어른들은 수입의 2.4%를 저축하는 반면 루스터머니가 추적한 어린이들은 그 비율이 42%에 달했다.

<연합>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