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文 대통령·與 '3년차 징크스' 극복…키워드는 '민생·경제'

文대통령과 나란히 지지율 하락세/역대 정권도 권력형 게이트 등 홍역/與 “민생·경제 우선 집중… 난기류 돌파”/전문가 “당이 나서 소통의 폭 넓혀야”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1-06 18:38:42      수정 : 2019-01-06 18:38:42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율 하락이 이어지자 여권이 반전을 위한 돌파구 모색에 고심하고 있다. 특히 과거 정권 집권 3년차마다 나타났던 ‘위기’ 징크스가 이번에도 재연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와 여권의 긴장감이 상당하다. 여당이 민생·경제 우선 정책으로 난기류를 돌파하겠다는 복안을 제시한 가운데, 전문가들은 청와대보다는 여당이 사안에 집중하고 소통의 폭을 좀 더 넓혀야 한다고 주문했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여권 지지율 하락 추세는 뚜렷하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지난달 31일과 지난 2일 조사해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는 47.9%, 민주당 지지율은 38.0%를 기록했다. 지난해 상반기만 해도 문 대통령은 60∼70%대, 민주당은 50%대 지지율을 기록하며 ‘고공행진’했지만 하반기 들어 최저임금 논란 등 경제 문제가 돌출하면서 지지율이 하락한 것이다.

여당은 그 대책으로 ‘민생 경제 우선’을 꺼내들었다. 경제 문제 해소에 총력을 다해 민심을 얻겠다는 전략이다. 강훈식 전략기획위원장은 6일 전화 통화에서 “경제를 중심에 두고 사회적 활력을 만들어 내는 데 중점을 두겠다”며 “야당과의 대립이 중요한 게 아니고 국민 삶이 나아지게 하는 것이 더 중요해 거기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역대 정권 때마다 한바탕 홍역을 겪었던 ‘집권 3년차’에 접어든 것도 여권의 긴장수위를 끌어 올리게 하는 대목이다. 민주화 이후 역대 정권은 임기 반환점을 도는 집권 3년차에 측근 비리나 권력형 게이트, 지지율 하락에 따른 여권 분열 등으로 급속한 내리막을 걸었다.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민생경제 관련 위원회 연석회의에서 이해찬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대중정부 시절의 이용호 게이트, 노무현정부 때의 행담도 게이트, 이명박정부의 세종시 수정안 논란, 박근혜정부 때의 유승민 원내대표 사퇴 파문 등이 대표적이다. 여권 관계자는 “시간이 지날수록 청와대에서 당으로 ‘힘’이 옮겨갈 수밖에 없는데 이 균열을 제대로 대비하지 않으면 문제가 생긴다”고 말했다. 당 일각에서 최근 불거진 김태우 수사관·신재민 전 사무관 파문을 예사롭지 않게 보는 이유다.

전문가들은 여권이 지지율 하락에 ‘일희일비’하지 말라고 지적한다. 최창렬 용인대 교수는 통화에서 “지지율이 떨어지게 되면 역대 정부 모두 친정체제를 강화하려는 측면이 있는데 그렇게 되면 중도 외연확장이 어려워지게 된다”고 말했다. 최 교수는 그러면서 “민주당이 적극적으로 역할을 해야 한다”며 “민심이 지금 어떤 생각인지 청와대에 정확히 전달하고 야당을 적극적으로 설득해야 한다. 청와대 위주 정치보다는 정당 위주로 풀어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도형 기자 scope@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