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산업부 2019년 예산 12.2% 증가… 7조6934억원 확정

산업단지 스마트화 등 제조혁신 분야 / 에너지전환·복지·안전 / 통상·무역고도화 / 지역경제활성화 예산 확대

관련이슈 : 디지털기획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12-08 19:00:00      수정 : 2018-12-08 19:54:11
제조업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산업단지 개선과 스마트화에 대규모 예산이 투입된다. 에너지 전환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신재생 보급·금융지원사업 예산은 전년대비 40% 이상 늘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8일 산업단지 개선을 포함한 총 7조6934억원 규모의 ‘2019년도 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이 전날 국회 본회의 의결을 통해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의결된 예산안은 전년보다 12.2%(8376억원) 늘어났고 애초 정부안보다도 0.3%(226억원) 증액됐다.

이중 연구개발(R&D) 사업 규모는 올해 3조1400억원에서 내년 3조2100억원으로 늘어났다.

제조업 혁신을 위해 우선 13대 주력수출제품의 기술개발 등에 전년 대비 336억원이 증액된 6747억원, 수소생산기지 구축 등 수소산업에 전년대비 4배 이상인 390억원을 투입하게 된다.

특히 산업단지 개선은 5038억원으로 전년 대비 302.3%나 급증하고 스마트산단 조성 180억원은 신규로 잡혔다.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등 산업·고용 위기지역을 돕기 위해 올해보다 602억원을 늘린 672억원이 내년 지원예산으로 책정됐다.

관련 신규사업으로 자동차 R&D 155억원, 자동차부품활력제고 250억원이 잡힌 것은 자동차 협력사들의 기술개발 등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정부 시책인 점진적 원전축소에 따른 에너지 전환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신재생 보급·금융지원사업은 전년대비 40% 이상을 늘려 5240억원을 편성했다.

에너지 복지 차원에서 취약계층 난방 지원 등 에너지 바우처 예산도 12.6%가 증가한 937억원으로 짰다.

올해 재난급 폭염 상황을 반영해 선풍기·에어컨 전기료 부담을 덜어줄 냉방 지원이 내년 에너지 바우처에 처음으로 포함됐다.

유망신산업으로의 수출고도화 지원, 보호무역주의 확대에 대비한 글로벌 통상분쟁 대응, 신남방·신북방 등 신흥시장과의 전략적 경제협력 가속화를 위한 공적개발원조(ODA) 사업 분야 투자도 확대한다.

세종=이천종 기자 skylee@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