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정책 성과 부진 언급한 文대통령 "자영업 어려움 직시"

무역의날 기념식 축사서 밝혀 / 정책 성과 부진 이례적 첫 언급 / 포용성장 경제기조 유지 시사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12-07 17:41:12      수정 : 2018-12-07 22:02:47
문재인(얼굴) 대통령은 7일 “정부는 올 한 해 근로자 가구의 소득과 삶을 향상시켰지만 고용문제를 해결하지 못했고 자영업자의 어려움이 가중됐다는 문제들을 직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55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55회 무역의날 기념식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그에 대한 보완책을 마련했고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최저임금 인상과 노동시간 단축으로 인한 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는 데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2년 연속 무역규모 1조달러 달성, 사상 최초 수출 6000억달러 돌파 등을 자축하는 자리에서 문 대통령이 경제정책 운용과 관련해 자성의 발언을 한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청와대가 고용지표 악화 등 경제상황을 그만큼 엄중히 받아들이고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이 지난 8월 “고용상황이 오히려 악화되는 모습을 보여 마음이 무겁다”고 밝힌 적은 있으나 일자리·자영업자 정책 성과 부진을 자인하기는 사실상 처음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55회 무역의 날 기념식장에 마련된 스타드업 기업 홍보 부스에서 피부프린팅이 가능한 문신형 프린터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다만 “공정한 경제를 기반으로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을 이뤄야 수출과 성장의 혜택이 모든 국민에게 골고루 돌아갈 수 있다”며 기존 경제기조를 수정할 뜻은 없음을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낙수효과는 더 이상 작동하지 않고 있다. 수출이 늘고 기업 수익이 늘어도 고용이 늘지 않고 있다”며 “이제 우리는 자랑스러운 수출의 성과를 함께 잘사는 포용적 성장으로 이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유태영 기자 anarchyn@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