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볼턴 "약속 이행 땐 제재 해제"…金 답방에 공들이는 한·미 [뉴스분석]

김정은 서울 답방 앞두고 한반도 정세 움직임 긴박/ 볼턴 보좌관 “2차 북·미정상회담/김정은에겐 또 한번의 기회” 강조/강경화·폼페이오 외교수장 회담/金 답방·고위급회담 등 얘기 나눠/韓·美 워킹그룹 실무회의도 개최/中 방문 리용호, 답방 中 의견 청취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12-07 18:38:03      수정 : 2018-12-07 19:37:07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앞두고 한반도 정세가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다.

한·미 외교수장이 만나 김 위원장 답방 문제를 거론하거나 남북관계 속도조절을 위해 꾸려진 한·미 워킹그룹 실무회의에서 이와 관련한 논의가 진행된 것으로 전해진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입에서는 북한 비핵화를 전제로 대북제재 해제를 검토할 수 있다는 발언도 나왔다. 김 위원장 답방에 한·미가 공을 들이는 모습이다. 이런 가운데 중국을 방문 중인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김 위원장의 답방에 대한 중국의 의견을 청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 외교가에서는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 여부 및 구체적 시기가 늦어도 내주 초까지는 윤곽이 잡힐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왼쪽)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6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악수하고 있다.
워싱턴=신화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6일(현지시간) 워싱턴의 미 국무부 청사에서 한·미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북한 비핵화 등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헤더 나워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서면으로 “폼페이오 장관과 강 장관이 만나 한·미동맹을 재확인하고,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위해 긴밀한 협력을 유지하기로 약속했다”며 원론적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회담에서는 한·미 정상이 공감대를 이룬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과 북·미 고위급 및 정상회담 추진 상황에 얘기가 주로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소식통은 “김 위원장 답방과 이후 한반도 정세를 놓고 양국 외교 수장이 얘기를 나눈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번 회담은 강 장관이 지난달 30일 타계한 조지 H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장례식의 조문 사절로 방미한 것을 계기로 이뤄졌다.

한·미 외교 수장 회담과 더불어 7일에는 한·미 ‘워킹그룹’이 실무급 화상회의를 개최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오늘 오전 워킹그룹 화상회의가 열렸다”면서 “회의에서 양국은 지난달 20일 회의 이후 진전된 남북·미·북 관계 동향을 공유하고, 남북협력 등 북핵·북한 관련 제반 현안에 대해 종합적으로 논의했다”고 말했다. 남북이 유엔의 제재 면제를 받아 진행 중인 북한 철도 공동점검 상황을 확인하는 한편 철도 착공식,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 전면 개보수, 양묘장 현대화 등을 진행하기 위해 필요한 사항을 살피고 아울러 김 위원장의 답방 문제도 다뤘다는 분석이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10월23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모스크바=AFP연합뉴스
한편 존 볼턴 보좌관은 6일(현지시간) 미 공영라디오 NPR와의 인터뷰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우리는 수십년 동안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포기할 의사가 있다고 들었는데 쟁점은 북한의 말이 아니다”며 “우리가 봐야 할 것은 성과다. 성과를 거두면 대북 경제제재 해제를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이것은(2차 북·미 정상회담) 북한체제에서 유일한 의사결정권자인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한 말을 이행할 또 한 번의 기회”라고 강조했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왼쪽)이 7일 중국 베이징의 국빈관 댜오위타이에서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악수하고 있다.
베이징=AP연합뉴스
방중 이틀째인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7일 중국 국빈관인 댜오위타이(釣魚台)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나 최근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기간 열린 미·중 정상회담 결과를 전달받았다.

루차오(呂超) 중국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연구원은 관영 글로벌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6월 북·미 1차 정상회담 이후 논의에 진척이 없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서울 답방도 논란”이라며 “돌파구 마련을 위해 (북한이) 중국 측 의견을 들을 필요가 있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예진 기자, 워싱턴·베이징=정재영·이우승 특파원 yejin@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