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北매체 라푼젤·타잔·니모를 찾아서 등 美 애니메이션 소개 눈길

관련이슈 : 디지털기획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11-11 11:35:00      수정 : 2018-11-11 11:27:14
북한 문학매체가 최근 전 세계 애니메이션의 발전 추세를 소개하면서 니모를 찾아서 등 디즈니·픽사의 여러 유명 작품을 사례로 들어 소개했다.

북한 조선작가동맹 중앙위원회 기관지인 문학신문은 지난달 20일 자에 게재한 만화영화 발전의 세계적 추세라는 기사에서 최근의 애니메이션이 “기존 관례와 낡은 틀에서 벗어나 내용과 형식에서 부단히 새것을 지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문은 그러면서 “바닷속과 깊고 깊은 땅속, 얼음지대를 생동하게 보여줄 수 있는 컴퓨터 기술이 개발되어 널리 이용되고 있다”며 “외국 만화영화 ‘네모(니모)를 찾아서’가 그 대표적 실례”라고 전했다. 니모를 찾아서는 2003년 개봉한 픽사 스튜디오의 장편 애니메이션으로, 인간에게 납치된 아들 니모를 찾기 위한 아빠 물고기의 모험을 그리고 있다.

신문은 애니메이션에 “아이들만이 아니라 어른들도 음미해볼 수 있는 깊이 있는 인간 문제를 담는 것도 주목되며 라푼젤과 타잔을 그 사례로 들었다. ‘장난감들의 이야기’라는 제목의 애니메이션도 언급했는데 픽사의 또 다른 흥행작인 ‘토이 스토리’ 시리즈를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미국 작품이라는 사실을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북한 매체가 할리우드 애니메이션들의 제목을 직접 거론하면서 독자들에게 소개한 점은 이채롭다. 이는 북한이 김정은 체제 들어 문화 콘텐츠나 소비재 생산 등에서 세계적 추세

에 발맞추라고 강조하며 외부 문화에 비교적 실용적인 태도를 취하는 것의 연장선으로 볼 수 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집권 초기인 2012년 7월 모란봉악단의 공연 무대에는 디즈니 캐릭터인 미키마우스와 백설 공주 등이 등장한 바 있다. 당시 김 위원장은 “다른 나라의 것도 좋은 것은 대담하게 받아들여 우리의 것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지시했다. 지난해 만수대예술단 삼지연 악단의 신년 공연에도 미국 드림웍스의 애니메이션 쿵푸팬더 영상과 외국 유명 애니메이션의 주제음악 수십 곡이 등장했었다.

김민서 기자 spice7@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