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수능 감독관 안 할래요”… 교단서 벌어진 ‘눈치게임’

힘든 업무에 비해 보상 미흡한데… 손 놓은 당국

관련이슈 : 디지털기획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11-05 15:19:50      수정 : 2018-11-14 10:44:58
경기 용인시의 한 고등학교에 근무 중인 A(36) 교사는 얼마 전 동료 교사들과 작은 실랑이가 벌어진 이후 아직까지 서먹하게 지내고 있다.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감독관 지원을 놓고 일종의 ‘눈치게임’이 벌어진 것. A 교사는 “허리가 조금 아파서 진단서를 내고 빠질까 했지만 이미 상당수 교사가 못 하겠다며 버티고 있었고, 미혼이라는 이유만으로 3년째 감독관을 맡는다”고 털어놨다.

이달 15일 치러지는 2019학년도 수능을 앞두고 교단에서는 올해도 감독관 지원 문제로 크고 작은 갈등이 빚어졌다. 일반적으로 교사들은 수능 감독관을 맡길 꺼려한다. 온 국민의 관심이 집중되는 시험인만큼 하루 종일 긴장한 채 서 있어야 하는데다, 자칫 문제라도 생기면 큰 책임이 뒤따르기 때문이다. 정부가 나서서 매년 되풀이되는 수능 감독관 기피 현상을 해결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포항 지진 여파로 연기된 2018 대학수학능력시험 고사장 시험감독실에 수능 시험 물품들이 놓여있다. 연합뉴스
5일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 따르면 올해 수능 감독관은 총 7만5600여명이 투입된다. 전체 중·고교 교원이 약 14만명인 점을 감안하면 절반 이상이 수능 감독관으로 차출되는 셈이다. 한 시험실에는 감독관이 2명(4교시 탐구영역은 3명)씩 배치된다. 수능 시행 업무를 맡고 있는 전국 시도교육청은 지난달 초쯤 관내 중·고교들에 감독관 지원 관련 공문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공문을 받은 교장·교감 등 학교 관리자들은 할당된 인원을 채우기 위해 교사들과 한바탕 씨름을 해야 했다고 한다. 서울 영등포구의 한 고교 교감은 “(교사들이) 대놓고 안 하겠다고는 못 하지만 꺼려하는 기색이 많다”며 “아예 진단서를 떼 와서 감독관 못 하겠다고 하는 사람도 있었다”고 전했다. 지역별 차이도 크다. 수험생이 많은 지역의 경우 교사 대부분이 예외 없이 차출되는 일도 있다.

교사들은 수능 감독관의 신체적·정신적 노고가 만만치 않은 데 비해 보수가 형편 없다고 입을 모은다. 감독관들은 수능 당일 오전 7시30분까지 출근해 10시간 넘게 서 있어야 한다. 수험생들에게 방해가 될까봐 옷차림 등 세세한 부분까지 신경써야 하고, 혹여 문제라도 생기면 징계나 금전적 손해배상 등을 감수해야 한다. 예비소집일을 포함한 이틀치 감독관 수당은 12만∼13만원 수준이다.
고3 학생들이 수능 공부에 매진하고 있다. 뉴시스
최근 실천교육교사모임이 공개한 전국 중·고교 교사 5000여명 대상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10명 중 7명은 수능 감독이 심리적(71.8%)·체력적(71.5%)으로 부담스럽다고 했다. 수능 감독 시 힘든 점으로 ‘낮은 수당’을 선택한 응답자는 28.2%, ‘불합리한 차출과 배치’는 17.2%, ‘이른 시작’은 14.4%였다. 감독관 차출·배정이 합리적이고 투명하게 이뤄지느냐는 질문에는 49.6%가 부정적으로 답했다.

해당 설문 응답자들은 가장 개선이 시급한 부분으로 ‘감독관 의자 배치’(67.3%)를 꼽았다. ‘대학의 적극적 참여’(53.1%), ‘감독관 수당 인상’(44.4%), ‘감독관 차출방식 개선’(17.4%) 등이 뒤를 이었다. 실천교육교사모임은 “수능 감독관 기피 풍조는 교사 개개인의 무책임한 심리에서 비롯된다기보다는 부담의 과도함이라는 구조적인 문제에서 기인하는 것”이라며 정부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반면 교육당국은 이 문제와 관련해 별다른 수가 없다는 입장이다. 서울시교육청의 한 관계자는 “감독관 수나 수당을 교육청이 임의로 늘릴 수는 없다”고 말했다. 김재철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대변인은 “교사들은 ‘잘해야 본전이고, 조금만 실수해도 대참사’란 인식 때문에 수능 감독관을 기피하는 것”이라며 “문제가 발생했을 때 당국이 교사들을 제대로 보호해줄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