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한국 사찰음식 원더풀”

불교사업단, 英서 시식회/ 가는 곳마다 큰 인기 끌어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10-31 03:00:00      수정 : 2018-10-30 21:08:01
“한국 사찰음식에 큰 감동 받았다. 내년에 개설 예정인 채식과정에 사찰음식을 추가하고 싶다.”

사찰음식을 맛본 요리학교 런던 르코르동블루의 셰프 에밀은 이렇게 평가했다.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이 지난 22일부터 26일까지 주영국 한국문화원과 함께 영국인들을 대상으로 템플스테이와 사찰음식을 소개한 뒤 받은 반응 중 하나다.

사업단은 행사 첫날 런던 르코르동블루에서 학생 및 교수들을 대상으로 사찰음식 특강을 진행했다. 참가자는 70명 정원이었으나 120명이 넘게 몰려 큰 인기를 끌었다. 강의는 2017년부터 3년 연속 미슐랭 가이드 원스타에 선정된 ‘발우공양’ 김지영 조리장이 맡았다. 시연음식으로 홍시배추김치·버섯강정·연근죽을 선보였는데, 마늘과 젓갈이 들어가지 않은 홍시배추김치가 인기를 끌었다. 

지난 22일 영국 런던 르코르동블루에서 열린 사찰음식 소개에서 영국인 참가자들이 음식을 맛보고 있다.
한국불교문화사업단 제공
24일에는 주영국 한국대사관저에서 현지 언론 방송 관계자·유명 요리사 등 50여명을 대상으로 ‘능이 버섯감기국’, ‘모듬버섯강정’ 등 20여 가지 사찰음식을 선보였다. 이날 참석한 한 셰프는 “한국음식을 잘 몰랐는데, 이번 행사를 통해 관심이 생겼다. 런던에 있는 한국 레스토랑을 찾아보고 싶어졌다”고 말했다.

25일에는 주영국 한국문화원에서 템플스테이를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고, 26일에는 음식업계 관계자 40여명을 초청해 사찰음식 강연 및 시연회를 진행했다.

해외 현지에서 사찰음식을 소개한 사업단은 다음달 5일부터 30일까지 ‘외국인 템플스테이 주간’을 운영한다. 최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공주 마곡사, 보은 법주사 등 전국 각지의 템플스테이 운영사찰 39곳에서 1박2일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다.

강구열 기자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