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양예원사건' 스튜디오 실장 동생 "오빠 유골 바다에 뿌렸는데, 바다낚시 기사 접하고 경악"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9-12 16:25:44      수정 : 2018-09-12 17:55:04

3년 전 피팅모델로 활동하던 중 당한 성추행과 스튜디오 사진 유출 피해를 폭로했던 유튜버 양예원(바로 아래 사진)씨의 근황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전해진가운데 12일 해당 스튜디오 실장(운영자) 정모씨의 동생이라고 주장하는 A씨가 등장, 한 온라인 게시판에 글을 게재했다.

해당 혐의로 양씨로부터 고소당한 실장 정씨는 지난 7월9일 '억울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나미고 스스로 한강에 몸을 던졌다.

이날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을 통해 자신의 심경글(사진)을 올렸다.

그는 "안녕하세요. 양예원 사건 관련 실장 동생입니다"라며 "어제 (양예원 바다낚시) 기사를 접하고 너무 화가 나서 글을 올립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억울하게 죽은 오빠는 7월14일날 인천해양장에 재가 되어 뿌려졌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양씨가) 인천에서 바다낚시를 한 거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며 "저희 가족들은 오빠 죽은 후 하루 하루 지옥 속에서 살고 있는데 오빠가 재가 되어 뿌려졌던 그 근처 배 위에서 웃으면서 찍은 사진을 보고 정말 화가 나서 말이 나오지가 않는다"고 덧붙였다.

A씨는 또 "지금 양예원은 오빠가 죽기 전에 무고죄 및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상태여서 조사를 받아야 되는 걸로 알고 있다"며 "그리고 사람들이 카톡 관련해서 자꾸 조작이라고 하는데, 사설업체에 사비 내고 복구해서 경찰에 다 제출했다"고 양씨를 고소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빠는 죽기 전 저한테 전화해서 억울해서 미칠 것 같다고 잘못하지 않았는데 누구도 자기 말을 들어 주지 않아 답답하다고 했다"며 "죽어서도 아직 판결도 나지 않은 상태에서 가해자 취급 받으면서 고인을 욕하는지 너무 화가 난다"고 밝혔다.

끝으로 “오빠에 억울함을 꼭 풀어줘서 하늘나라에 가서 편히 쉴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글을 마무리 지었다.


전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양(왼쪽 사진)씨가 남자친구와 함께 바다낚시를 하며 회를 앞에 두고 찍은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 속 양씨는 남자친구와 함께 회가 담긴 접시를 들고 웃음을 보이고 있다. 이 사진은 낚싯배를 운영하는 주인이 자신이 운영하는 인터넷사이트에 게재한 뒤 퍼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양씨 사건의 핵심 피의자로 지목됐던 실장 정씨는 지난 7월12일 오전 암사대교 아래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양예원 페이스북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